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불똥…전남대대학원 졸업시험 중국유학생 절반 결시

송고시간2020-01-29 1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남대 정문
전남대 정문

[전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의 여파가 중국 유학생이 많은 대학까지 미치고 있다.

29일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이날 실시된 대학원 졸업 종합시험에서 중국 유학생 응시생 중 절반이 시험을 보지 않았다.

전남대에서는 총 12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졸업시험을 볼 예정이었는데, 3명의 유학생이 중국으로 귀국했다가 복귀하지 못해 시험을 치르지 못하겠다고 소속 대학원 지도교수에게 연락했다.

3명의 중국 유학생은 연락이 닿지 않은 상태로 시험에 결시해 총 6명만 이날 시험을 치렀다.

전남대는 대학원 졸업 종합시험에 응시할 수 없는 학생들에게는 2월 중 1차 추가시험 기회를 제공하고, 필요하면 응시 기회를 추가하기로 하는 등 감염병 확산방지 대책으로 인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전남대에 재적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28일 현재 여수캠퍼스를 포함해 모두 854명이며, 폐렴 발생 추정지인 중국 우한지역 출신은 1명, 후베이성 출신은 6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이들은 현재 미입국 상태이다.

전남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비상대책 시행에 들어갔다.

중국 방문에서 돌아온 교직원과 학생들, 춘절을 지내고 돌아올 중국인 유학생들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권유하고, 마스크와 손 세정제, 비접촉식 체온계를 제공하고 있다.

생활관 거주 유학생들에게는 격리된 공간을 마련해 바이러스 잠복기 동안 별도로 생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하기로 했다.

중국에 파견 예정인 30명의 전남대 재학생 및 중국에서 들어올 78명의 초청 학생도 초청 및 파견 연기를 재검토하기로 했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행사도 연기하도록 했다.

추후 국가감염상황이 악화할 경우 졸업식과 입학식도 조정할 방침이다.

전남대 관계자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늘 중으로 대학 내 주요 공용 시설에 격리 공간을 마련하는 등 대책 시행을 준비 중이다"며 "지자체, 보건당국 등과 협조해 감염병 예방 종합대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G)

[연합뉴스TV 제공]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