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확산 우려…전주국제합창경연·심포지엄 연기·취소

송고시간2020-01-29 15: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한 폐렴' 사람간 전염 (PG)
'우한 폐렴' 사람간 전염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 우려로 인해 전북 전주에서 열기로 했던 국제음악경연과 심포지엄이 연기 또는 취소됐다.

전북합창연합회는 "우한 폐렴 확산 방지 차원에서 다음 달 6일부터 8일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예정됐던 제37회 한국합창심포지엄을 취소하고 제1회 전주국제합창경연대회를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연합회는 이 행사를 위해 방한하는 해외 시범연주단과 심사위원단, 전국의 참가팀이 한자리에 모일 경우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질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연합회는 예매객들에게 환불해 주고 대관료 위약금도 지불할 방침이다.

전주국제합창경연대회는 내부 논의를 거쳐 오는 7∼8월로 연기될 전망이다.

올해 한국합창심포지엄에는 말레이시아 UCSI대학교 합창단과 러시아 극동연방대학교 합창단, 전주시립합창단과 전주시립교향악단 등 국내·외 19개 합창단이 참가할 예정이었다.

구창 전 국립합창단 예술감독, 원학연 전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지휘자, 김경희 전주시립교향악단 지휘자 등의 강연도 예정돼 있었다.

특히 사전 심사를 거친 28개 팀이 무대에 오르는 첫 번째 전주국제합창경연대회가 미뤄져 지역 문화예술계의 아쉬움을 더욱 크다.

전북합창연합회 관계자는 "아쉽지만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내·외 연주자와 예술가 수천 명이 모이는 행사를 치르기 어려웠다"며 "예년과 비교해 60∼70% 수준으로 떨어진 예매율도 부담이었다"고 설명했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