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곳곳서 '우한인 색출' 혈안…현상금 내걸고 '신상털기'(종합)

송고시간2020-01-29 16: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인당 33만원' 현상금…우한 통하는 도로 막고 우한인 쫓아내

일각선 "동포에게 지나치다" 자성론…공안부 "교통차단 엄벌"

중국에서 무기를 들고 우한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모습
중국에서 무기를 들고 우한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모습

[명보 캡처]

(상하이·홍콩=연합뉴스) 차대운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으로 확산하자 폐렴 확산을 막는다며 우한인을 내쫓고 차별대우하는 행태가 중국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우한인을 찾아내기 위해 신고자에게 현상금을 지급하는 지방정부가 잇따르고 있으며, 온라인에서는 우한인에 대한 '신상털기'가 성행하고 있다.

29일 중국 현지 매체들과 홍콩 명보에 따르면 허베이성의 성도인 스자좡(石家莊)시 징징쾅구는 지난 14일 이후 우한에서 돌아온 사람 중 '미등록자'를 신고한 이에게 2천위안(약 33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중국의 여러 지방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특히 심각한 우한 등 후베이(湖北)성 일대에서 온 사람들을 자택에 격리하는 등의 질병 확산 방지 조처를 하고 있는데 여기서 빠지는 사람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도 우한에서 돌아온 '미등록' 인원을 신고한 이에게 1천위안을 지급 중이다.

지난 23일 중국 당국의 우한 봉쇄 조치가 나오기 전까지 인구 1천여만명의 거대 도시 우한에서 중국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이동한 이는 5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의 많은 지방 정부는 봉쇄 조치가 취해지던 무렵에 이미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하는 단계에 있었다는 점에서 우한에서 온 이들의 감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최소 2주간 자택이나 지정된 장소에서 격리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우한 폐렴으로 인해 중국 마을 입구에 설치된 차량 검문소
우한 폐렴으로 인해 중국 마을 입구에 설치된 차량 검문소

[명보 캡처]

하지만 곳곳에서는 우한 등 후베이성 사람을 도움을 줄 대상이 아닌 기피 대상으로 보고 매몰차게 차별하는 분위기도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광둥(廣東), 구이저우(貴州), 푸젠(福建), 장쑤(江蘇) 등 중국 곳곳에서는 우한인에 대한 '신상털기'가 성행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수천 명에 달하는 우한 출신 사람의 성명, 주소, 호적, 휴대전화 번호, 주민등록번호, 교통편 예매 현황 등을 담은 정보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우한인은 생판 모르는 사람에게서 "우한으로 꺼져라" 등 온갖 모욕과 욕설을 하는 전화나 문자 메시지를 받는 고통을 겪고 있다.

후난(湖南)대학에 다니는 한 우한 출신 학생은 "내 개인정보가 유출됐다는 것을 알고 나서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있다"며 "내가 마치 역귀(疫鬼)가 된 듯한 비참한 기분"이라고 말했다.

후베이성과 인접한 허난(河南)성이나 안후이(安徽)성에서 이러한 행태는 더욱더 심하다.

'우한 폐렴' 마스크 사기 위해 줄 선 중국인들
'우한 폐렴' 마스크 사기 위해 줄 선 중국인들

(난징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확산 중인 가운데 29일 중국 장쑤성 난징의 한 약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leekm@yna.co.kr

한 마을에서는 중장비를 동원해 흙으로 후베이성과 통하는 터널을 아예 막아버리는 모습이 목격됐고, 굴착기 등으로 도로를 파헤치거나 흙을 쌓아 차량 통행을 불가능하게 한 마을들도 있었다.

상당수 마을에서는 마을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 소총이나 창 모양의 물건을 든 마을 사람들이 검문검색을 통해 후베이인의 마을 진입을 막는 모습까지 연출됐다.

일부 마을에서는 우한인이 사는 집 입구에 이를 나타내는 붉은 팻말이나 플래카드 등을 내걸고 마을 사람들의 왕래를 아예 금지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러한 행태에 중국 관영 매체를 중심으로 자성론도 나오고 있다.

중국중앙(CC)TV는 "악인(鄂人·후베이인의 별칭)은 악인(惡人)이 아니다"며 자성을 촉구했고, 남방도시보는 "바이러스를 격리해야지 동포를 격리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우한인에 대한 인권 존중을 강조했다.

자오커즈(趙克志) 중국 공안부장은 전날 열린 우한 폐렴 대책회의에서 "당국의 허가 없이 마음대로 도로를 막고 검문소를 설치하는 것은 위법 행위로,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