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열감지기 등장한 배구장…치어리더는 장갑끼고 손인사

송고시간2020-01-29 18: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종코로나 확산이 가져온 프로스포츠 현장 분위기

배구장에 설치된 열 감지기
배구장에 설치된 열 감지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관계자가 29일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와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감지기를 확인하며 관중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2020.1.29. cycl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수천 명의 관중이 찾는 프로배구 경기장에 열 감지기가 설치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중국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은 29일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와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장충체육관에 열감지기를 설치해 입장 관중들의 체온을 확인하며 통제에 나섰다.

홈 팀은 GS칼텍스는 체육관의 출입구를 열감지기가 설치된 중앙 현관으로 일원화해 모든 입장 관중의 체온 체크를 유도했다. 입구엔 의료진 4명이 혹시 모를 사태를 대비했다.

장갑 끼고 인사하는 치어리더
장갑 끼고 인사하는 치어리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치어리더들이 29일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와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장갑을 낀 채 입장 관중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0.1.29. cycle@yna.co.kr

우한 폐렴은 경기장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쳤다.

평소 입장 관중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환영 인사를 했던 치어리더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장갑을 낀 채 손 인사로 대신했다.

선수들은 관중과 접촉을 최소화했다. 관중과 함께 사진을 찍는 포토타임 이벤트와 승리의 하이파이브 이벤트도 취소됐다.

"손 닦고 들어오세요"
"손 닦고 들어오세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와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린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관중들이 손 세정제로 손을 닦으며 입장하고 있다. 020.1.29. cycle@yna.co.kr

한국배구연맹 관계자는 "관중들에게 불필요한 불안감을 조성할 필요는 없지만, 최대한 예방 활동을 펼쳐야 한다는 사회적 인식에 따라 열감지기를 설치하고 스태프들에게 마스크와 장갑을 배포했다"며 "다른 경기장에도 현지 상황에 따라 관중들의 체온을 확인하며 우한 폐렴 확산 예방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배구연맹은 관중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고 다음 달부터는 입장 관중들에게도 마스크를 배포할 예정이다.

1인당 33만원 현상금도…중국 곳곳서 '우한사람 잡아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