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유튜버 4명 동대구역서 신종코로나 환자 추격 몰카…경찰 출동

송고시간2020-01-29 19:01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영문 모른 시민들 불안에 떨어…"엄중 경고 후 귀가 조처"

CT 촬영 마친 신종코로나 감염 의심자
CT 촬영 마친 신종코로나 감염 의심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없습니다.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유튜버 4명이 시민이 붐비는 기차역에서 환자 발생을 가장한 몰래카메라를 찍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 등 4명은 이날 낮 12시∼오후 2시 동대구역 광장과 인근 도시철도역 출구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 발생 상황을 가장해 시민 반응을 알아보려는 몰래카메라를 2차례 찍었다.

일행 가운데 2명이 흰색 방진복을 입은 채 환자를 가장한 또 다른 일행을 쫓는 것으로, 영문도 모른 채 추격전을 지켜봤던 시민들은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이런 상황을 신고받은 경찰은 오후 2시 30분께 현장에 출동해 A씨 등 4명을 붙잡았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엄중히 경고한 뒤 귀가 조처했다"고 밝혔다.

1인당 33만원 현상금도…중국 곳곳서 '우한사람 잡아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u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