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창원 신종코로나 감염 우려자 발생' 가짜뉴스 수사(종합)

송고시간2020-01-29 20:08

댓글

최초 유포자에게 업무방해 혐의 적용 예정

창원시 긴급공지
창원시 긴급공지

[창원시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창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감염 우려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가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창원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카카오톡과 SNS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메시지가 퍼졌다.

해당 메시지에는 감염 우려자 인적사항과 발생 경위, 조치 사항, 향후 대책 등이 기록됐다.

그러나 확인 결과 메시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메시지 탓에 한때 관할 보건소에는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전화가 폭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메시지에서 감염 우려자 이송 예정지로 명시된 지역 내 실존 병원에도 문의 전화가 잇따라 업무에 지장을 빚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날 오후 5시 50분께 공식 트위터를 통해 해당 메시지가 근거 없는 가짜뉴스임을 긴급히 공지했다.

병원과 보건소는 경찰에 가짜뉴스 최초 유포자를 찾아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가짜뉴스를 최초 작성·유포한 사람에게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다.

경찰은 병원 또는 보건소 등이 업무방해 피해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과 보건소 측에서 수사 의뢰가 들어온 만큼 우선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라며 "업무방해 피의자와 피해자 범위 등은 향후 수사를 통해 특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짜뉴스로 확인된 메시지
가짜뉴스로 확인된 메시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