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벌떡 일어선 여자배구 GS칼텍스, 3연패 뒤 3연승 휘파람(종합)

송고시간2020-01-29 21: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GC인삼공사에 3-0 완승…단독 2위로 껑충

남자부 현대캐피탈은 삼성화재 잡고 4연승 질주

GS칼텍스 선수들
GS칼텍스 선수들

여자배구 GS칼텍스 선수들이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홈경기에서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추락하던 GS칼텍스가 무서운 기세로 연승 가도를 타고 있다.

GS칼텍스는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9-27 25-17)으로 승리했다.

GS칼텍스는 3연패 뒤 3연승을 기록하며 흥국생명을 승점 1점 차로 제치고 단독 2위 자리로 올라섰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3연패에 빠지며 울상을 지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이소영, 강소휘, 메레타 러츠 '3각 편대'를 앞세워 KGC인삼공사를 손쉽게 제압했다.

승부처는 2세트였다. 19-14로 앞서며 1세트 분위기를 이어가던 GS칼텍스는 공격 흐름을 읽히며 단숨에 연속 6점을 내줬다.

GS칼텍스는 연속 실점을 기록하는 가운데 주전 세터 이고은 대신 이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경기 흐름을 쉽게 바꾸지 못했다.

이때 센터 한수지가 몸을 날리며 분위기 전환을 이끌었다.

한수지는 22-22에서 상대 팀 발렌티나 디우프의 대각 공격을 디그 처리한 뒤 고민지의 퀵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냈다.

'원맨쇼'에 가까운 플레이에 장충체육관에 모인 관중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환호성을 보냈다.

한수지는 26-26 듀스에서도 최은지의 공격을 블로킹 처리하며 천금 같은 득점을 기록했다.

한수지의 헌신 속에 GS칼텍스는 2세트를 29-27로 마무리했다.

3세트에서는 강소휘가 중요한 순간마다 깔끔한 공격으로 득점을 기록하며 위기 없이 경기를 끝냈다.

강소휘는 16-12에서 오픈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20-14에선 서브 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주포 이소영은 이날 17득점을 기록했고, 러츠가 20점, 강소휘가 13점으로 골고루 활약했다.

KGC인삼공사는 디우프(21점) 외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선수가 없었다.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원정팀 현대캐피탈이 천신만고 끝에 삼성화재를 세트스코어 3-1(25-27 25-19 25-18 32-30)로 꺾고 4연승을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 30-30 듀스에서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의 오픈 공격과 신영석의 블로킹으로 삼성화재를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으로만 18득점을 기록하며 압도적인 높이를 자랑했다.

삼성화재는 블로킹 득점 5점에 그쳤다. 아울러 4연패에 빠졌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