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 땅 독도' 국민안전도 확실히…구급대원 배치

송고시간2020-01-29 21: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오는 봄부터 우리 땅 독도를 오가는 배에 구급대원이 함께한다.

독도
독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울릉군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4월부터 독도에 접안하는 선박에는 구조·구급대원이 1명씩 배치돼 방문객의 응급상황에 대비한다.

관계기관은 주민 숙소가 있는 독도 서도에 119안전센터를 개설하고 구조·구급대원을 24시간 상주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울릉도·독도는 우리 땅임에도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섬이어서 구조·구급 서비스가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방문객 증가로 국민안전을 지켜야 할 책임이 커졌다.

이에 소방당국 등은 138억원을 투입, 2022년까지 소방헬기 운용이 가능한 울릉소방서 설치를 포함해 다양한 방안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독도 영유권을 공고히 하고 국민들이 독도를 안전하게 방문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울릉도·독도 비상 의료체계 구축을 반겼다.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