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폴란스키 작품 세자르상 최다부문 후보…"성범죄자 옹호" 비난

송고시간2020-01-30 03: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교와 스파이' 12개 부문 노미네이트…다수 성범죄 전력 폴란스키의 최신작

여성단체 "강간이 예술이라면 폴란스키에 상 다줘라" 맹비난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 "윤리적 편견 가져선 안돼" 주장

폴란드 출신 프랑스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가 작년 11월 파리 시내 시사회장에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폴란드 출신 프랑스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가 작년 11월 파리 시내 시사회장에 참석한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여러 건의 성범죄 전력이 있는 프랑스의 원로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86)의 최신작 '장교와 스파이'가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상의 최다 부문 수상 후보로 지명됐다.

이를 두고 성범죄자를 옹호하는 것이라는 반발이 쏟아지고 있다.

29일(현지시간) 프랑스영화예술아카데미에 따르면 폴란스키의 작품 '장교와 스파이'가 다음 달 28일 열리는 제45회 세자르상의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등 총 1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장교와 스파이'는 19세기 프랑스군의 유대계 장교 알프레드 드레퓌스가 독일 스파이라는 누명을 쓰고 투옥된 '드레퓌스 사건'을 다룬 역사물로, 이번 세자르상 수상 후보작 중 최다 부문에 올랐다.

이 영화는 프랑스에서는 감독인 폴란스키의 성범죄 전력 때문에 논란의 중심이 됐다.

영화 개봉 직전 폴란스키의 과거 성범죄 의혹이 추가로 터져 나와 주연 배우들의 인터뷰가 줄줄이 취소되고 보이콧 운동이 일었다.

사진작가 발랑틴 모니에는 지난해 11월 일간 르 파리지앵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10대 때 폴란스키 감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프랑스 예술인과 지식인들이 무조건 폴란스키를 옹호해왔다"고 비판했다.

비난 여론의 한 가운데서도 '장교와 스파이'는 프랑스에서만 150만명이 관람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폴란드 출신 프랑스인인 폴란스키는 여러 건의 성범죄 전력이 있다.

그는 197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13세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돼 미국 검찰에 유죄를 인정했지만, 범죄인정 조건부 감형협상(플리바게닝)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듬해 미국을 떠나 40년 가까이 도피 중이다. 미국은 폴란스키를 여러 차례 자국으로 소환해 기소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그는 스위스에서도 또 다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가 공소시효 만료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오스카상(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그를 2018년 영구제명해버렸다.

이런 폴란스키의 작품이 프랑스의 권위 있는 영화상인 세자르상의 최다부문 후보작이 되자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비난 여론이 강하게 일고 있다.

여성단체 '오제 르 페미니즘'은 트위터에서 "강간이 예술이라면 모든 세자르상을 폴란스키에게 줘라"라면서 "도주한 강간범이자 아동성범죄자를 치하하는 것은 희생자들의 입을 닫게 만드는 짓"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단체는 세자르상 시상식이 열리는 다음 달 28일 시상식장 앞에서 반대 시위를 조직할 예정이다.

마를렌 시아파 양성평등 담당 국무장관도 방송에 출연해 "대체 무슨 메시지인가"라면서 "프랑스 영화계는 성폭력·성차별에 대해 가야 할 길이 분명히 있는데도 여성과 성폭력을 고발한 희생자들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작년 11월 프랑스 파리 시내의 '장교와 스파이' 상영관 앞에서 반대시위를 하는 여성들. 가운데 여성이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장교와 스파이'의 원제 '나는 고발한다'에 '폴란스키는 강간범'이라는 문구를 더한 푯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11월 프랑스 파리 시내의 '장교와 스파이' 상영관 앞에서 반대시위를 하는 여성들. 가운데 여성이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장교와 스파이'의 원제 '나는 고발한다'에 '폴란스키는 강간범'이라는 문구를 더한 푯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의 영화평론가 캐스퍼 샐먼은 "세자르상이 영화감독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배우와 동시에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감독(폴란스키)을 같은 장소에 초청했다"면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이는 프랑스 여배우 아델 에넬이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것을 언급한 것이다.

에넬은 과거 영화감독 크리스토프 뤼지아로부터 미성년자일 때 성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했고 뤼지아는 구속돼 수사를 받고 있다.

세자르상 조직위 측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프랑스영화아카데미의 알랭 테르지앙 회장은 수상후보 선정에 윤리적 선입견을 가져서는 안 된다면서 "이미 150만명의 프랑스 관객이 이 영화를 봤다. 그들에게 물어봐라"라고 말했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