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혐의' 고종수 전 감독 기소

송고시간2020-01-30 14:17

댓글

대전시의장도 법정 서게 돼…검찰, 업무방해 혐의 등 적용

고종수 대전 시티즌 전 감독
고종수 대전 시티즌 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프로축구 K2리그 대전시티즌 고종수(40) 전 감독이 선수선발 과정에 불법 개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전지검은 30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 전 감독과 김종천(50) 대전시의회 의장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고 전 감독은 2018년 12월께 김 의장으로부터 지인 아들 선발 요청을 받고 프로선수 자질이 부족한 지인 아들을 합격자 명단에 포함해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의장은 고 전 감독과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55·업무방해 혐의 기소)에게 "선수단 예산 부족분을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주겠다"며 이런 부탁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청탁 대가로 해당 선수의 아버지(육군 중령)한테서 뇌물을 받기도 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경찰 출두하는 김종천 의장
경찰 출두하는 김종천 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수 아버지한테 '지인이 군부대 풋살장 설치사업을 수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김 의장에게는 이런 이유로 뇌물수수 혐의가 추가됐다. 선수 아버지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공정경쟁에 대한 신뢰를 저버리는 부패 사범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