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눔동행] "받은 만큼 사회에 돌려줘야죠"…구두수선 봉사왕

송고시간2020-02-01 09: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분당구두기능인협회 금용구 회장, 노인복지관·임대아파트 찾아 재능기부

고교생 2명에 매년 장학금 지급…연말 이웃돕기에 가게모금함 성금까지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설 연휴가 끝난 지난달 28일 찾아간 경기 성남시 분당테크노파크 상가동의 '상탑구두수선점'.

분당구두기능인협회 금용구 회장
분당구두기능인협회 금용구 회장

1평 남짓한 가게에서 금용구(62) 분당구두기능인협회장이 구두약을 면 헝겊에 묻혀 능숙한 솜씨로 광을 냈다. 주변엔 금 회장의 손길을 기다리는 굽이 닳은 구두도 여러 켤레 놓여 있었다.

구두약 냄새가 밴 낡은 작업공간이지만 금 회장은 일상으로의 복귀가 즐거운 듯 미소가 가득했다.

"연휴 잘 보냈으니 또 구두 닦고 굽 갈아 번 돈으로 봉사해야죠. 사회가 내게 베푼 만큼 돌려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분당 봉사왕'으로 불리는 금 회장이 받은 혜택은 4.08㎡의 구두수선점 부스와 도로점용 허가가 고작이다.

1995년 분당구청이 노점상 정비 차원에서 부스를 만들어 구두기능인들에게 제공했고 연간 25만원가량의 임대료와 도로 점용료를 받고 있다.

부스를 받은 분당지역 구두기능인 38명은 협회를 구성한 뒤 사회 환원에 의기투합했고 그해 말부터 이웃돕기 모금 운동을 했다.

하루 영업을 접고 구두수선과 구두닦이로 번 돈을 분당구청에 기탁하는데 지난해에는 대학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1월 14일 서현동 AK플라자 광장에서 120만원을 모았다.

분당구두기능인협회는 2005년부터 성남지역 6개 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봉사활동을 본격화했다.

5명씩 조를 짜 한 달에 1∼2번씩 구두수선재료를 들고 복지관을 방문해 무료로 구두를 고쳐주며 재능기부를 한다.

분당구두기능인협회
분당구두기능인협회

회원들 모두 배움에 대한 갈망이 있었던지라 6년 전부터는 분당지역 고교생 2명에게 연간 300만원이 넘는 장학금도 지급하고 있다.

고교 무상교육이 확대되며 올해부터는 대학생을 지원할 예정이다.

장학금은 회원들이 한 달에 3만원씩 내는 회비에서 충당한다.

회원들은 가게마다 모금함을 설치해 한해 2차례 분당구청에 이웃돕기 성금을 전달하는데 매번 모금액은 120만∼130만원에 달한다.

접착제를 사용하는 정도로 가벼운 수선의 경우 손님에게 돈을 받지 않고 모금함에 원하는 금액을 넣도록 권유한다.

분당구두기능인협회를 이끄는 금 회장은 젊은 시절 섬유 관련 사업에 실패한 뒤 전국을 떠돌며 낭인 생활을 했다고 한다.

1990년대 초 안양 평촌역 앞에서 우연히 구두수선점을 들렀는데 70대로 보이는 구두기능인이 세련된 멋쟁이였다.

지나가는 말로 "벌이가 어떻냐"고 물었고 구두기능인은 "집안에서 최고 대우를 받을 정도다. 며느리·손주에게 용돈도 주고…"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금 회장은 그 순간 '연세가 많은 노인도 열심히 사는데 허송세월을 하면 안 되겠다'고 마음을 다잡았고 한다.

전철을 타고 가다 무작정 분당 야탑역에 내린 금 회장은 그길로 광장 구두수선점에서 수선 일을 배워 평생의 업으로 삼았다.

워낙 부지런한 성격 탓에 구두수선으로 번 돈으로 두 자녀의 대학교육도 너끈히 감당할 수 있었다.

분당구두기능인협회 금용구 회장
분당구두기능인협회 금용구 회장

구두수선 봉사활동을 하며 가장 뿌듯했던 때를 기억하면 봉사를 멈출 수 없다고 금 회장은 전했다.

"2008년 언덕길이 많은 산성동의 수정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았을 때에요. 한 어르신의 구두 굽이 3분의 2 이상 닳아 낙상 위험이 커 보였지만 수선을 맡기지 않았어요. 복지관 직원이 무료라고 하니까 그제야 구두를 건네 말끔히 고쳐줬는데 어르신이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한 오천원권 지폐를 주며 커피값을 하라고 했어요.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뿌듯함이었죠."

금 회장은 지난해 6월과 11월 야탑3동과 정자2동의 취약계층 임대아파트를 찾아 구두수선 봉사활동을 벌이기로 하고 해당 지역 사회보장협의체 등과 협약을 체결하는 등 봉사대상을 여전히 물색 중이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