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종코로나에 부산항도 몸살…장치장 한계 육박

송고시간2020-02-04 14:03

댓글

중국 항만 정상운영 못해 발 묶인 화물들 부두 쌓여

부두 운영효율 저하…장기화땐 물동량 감소 불가피

부산항 감만부두 가득 채운 컨테이너
부산항 감만부두 가득 채운 컨테이너

중국행 화물들이 발이 묶이면서 감만부두 장치장이 포화상태에 육박했다. [부산항터미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때문에 부산항도 몸살을 앓고 있다.

중국으로 가야 할 화물들이 발이 묶이면서 장치장이 한계로 치닫고 있고, 수출입 화물에도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4일 부산항만공사와 부두 운영사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사태로 중국의 춘제 연휴가 연장되면서 상하이, 닝보, 칭다오 등 중국 주요 항만들이 정상 운영하지 못하고 있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춘제 연휴가 이달 9일까지 연장돼 중국 항만들은 필수 인원만 출근해 부분 운영하는 상태로 안다"라고 말했다.

중국 항만에 기항하는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원활하지 못한 데다, 특히 제조업체들이 문을 닫은 탓에 부두에 내린 컨테이너 화물들이 반출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춘제 연휴 전에 부산항에 도착한 중국행 화물들이 제때 환적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데다 일부 선박은 중국 항만의 작업 지연을 피해 부산항에 화물을 내리고 있어 부두에 쌓이는 화물이 계속 늘고 있다.

한 운영사 관계자는 "통상 중국 춘제 연휴 때문에 밀렸던 화물들은 2주 안에 해소가 됐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겹치면서 많이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3일 기준 부산항 전체 컨테이너 부두의 장치율은 평균 77%로 평소보다 8%포인트 높아졌다.

북항 감만부두 등 일부 부두의 장치율은 한때 90%를 넘기도 했다.

장치율은 60%대가 적정 수준이고, 75%가 넘으면 부두 전체 운영 효율이 많이 떨어진다.

부산항 신선대부두
부산항 신선대부두

[연합뉴스 자료사진]

80%를 넘으면 포화 상태로 본다. 정상적인 부두 운영이 어려운 한계 상황이라는 의미이다.

항만공사와 운영사들은 중국의 신종 코로나 사태가 단기간에 진정되지 않으면 장치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우려한다.

2016년 한진해운 파산 때처럼 부두 내 통로는 물론 외부에까지 빈 컨테이너를 쌓아두는 지경에 이를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중국의 제조업체들이 대거 생산 차질을 빚는 탓에 우리나라 수출입화물에도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한 운영사 관계자는 "지난 주까지는 물량변화가 별로 없었지만, 이번 주부터 현격하게 줄어드는 추세"라며 대중국 수출입 물량의 3분의 2가량이나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평소 중국에서 20피트짜리 1천개를 싣고 오던 선박이 300개 정도만 싣고 입항할 정도"라며 "이달 중순 이후에는 물동량에 더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간 20피트 컨테이너 2천100만개 이상을 처리하는 부산항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5% 선이다.

수출입은 21%, 환적은 30% 정도에 이른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중국은 물론 세계 경제가 침체하고 교역량이 감소해 부산항 물동량도 상당한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사태는 부산항으로선 큰 악재"라며 "우선 장치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휴 부두와 배후단지 장치장 등을 활용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선사들의 동향을 신속하게 파악해 대응함으로써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lyh95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