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종코로나까지…애써 키운 장미 갈아엎어" 화훼농가의 탄식

송고시간2020-02-04 15:41

댓글

졸업·입학 취소 여파로 지난해 대비 60% 낮은 경매가 형성

청탁금지법 시행·중국산 물량 공세·신종코로나 3중고

경남 밀양 강재희 씨 장미 농가에서 장미가 폐기되고 있다.
경남 밀양 강재희 씨 장미 농가에서 장미가 폐기되고 있다.

[농민 강재희 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신종코로나 때문에 추운 겨울 보일러 가동하며 애지중지 키운 장미꽃들을 다 버리게 생겼습니다."

부산 강서구와 경남 밀양에서 장미 농사를 22년째 짓고 있는 농민 강재희 씨는 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밀양에서만 장미 1천500단(1단 10송이)을 폐기했다"며 길게 한숨을 내 쉬었다.

강 씨는 "(화훼유통단지에) 꽃을 팔러 나가도 경매가 계속 유찰되고 있다"며 "주변에 소규모 농가들이 피해가 심각해 대규모 농가인 우리가 공급 조절을 위해 꽃을 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씨가 농가에서 폐기할 꽃을 옮기는 모습을 영상통화로 보여주고 있다.
강 씨가 농가에서 폐기할 꽃을 옮기는 모습을 영상통화로 보여주고 있다.

[농민 강재희 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이어 "졸업·입학 시즌 대목만 바라보고 난방비 들여가며 꽃을 키웠는데 경매에 참여해도 계속 유찰되고 있다"며 "22년째 장미 농사를 지으면서 이런 적은 처음인데 현수막이라도 내걸어 정부에 대책을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졸업과 입학식이 축소·취소되면서 화훼농가와 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

농협 부산 화훼공판장에 따르면 현재 장미꽃 1단은 4천∼6천원가량(경매가 기준)에 중도매인에게 판매되고 있다.

경매가에서 수수료 7% 제외하면 농민들 난방비도 못 건진다고 하소연한다.

농협 부산 화훼공판장 기준으로 지난해 졸업과 입학 시즌 장미꽃 1단은 1만2천∼1만5천원에 경매됐다.

졸업 시즌 앞둔 꽃시장
졸업 시즌 앞둔 꽃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개꽃도 마찬가지다.

안개꽃은 지난해 1단에 1만5천∼2만5천원 경매가를 형성했지만, 올해는 6천∼8천원으로 60% 이상 경매가가 낮다.

농협 부산 화훼공판장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중국산 증가 등 화훼업계에 여러 악재가 있었는데 엎친 데 덮친 격이다"며 "농가와 도매상, 소매상 할 것 없이 사태가 장기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