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종코로나' 17번 확진자 병원 3곳·음식점·마트 방문

송고시간2020-02-05 13:21

댓글

지하철·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이용도…구리시장, 동선 공개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이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SNS에 공개하면서 시민들에게 예방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신종코로나 17번째 확진자는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 세미나에 다녀온 38세 한국인 남성이다. 구리시민이며 현재는 고양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돼 있다.

이 남성은 지난달 24일 귀국 후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에 와 인근 식당에서 식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달 26일에는 발열 등이 있어 시내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진찰받았으나 검사 결과 단순 발열로 나왔다. 싱가포르 방문자는 질병관리본부 지침상 관리대상이 아니다.

이 남성은 시내 의원에서 한 차례 더 진찰을 받은 뒤 약을 처방받았다. 이후 시내 음식점 1곳과 마트 1곳을 다녀오기도 했다.

'신종코로나' 17번 확진자 병원 3곳·음식점·마트 방문 - 1

공개된 17번 확진자 동선
공개된 17번 확진자 동선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 SNS 캡처]

열이 내리지 않자 이 남성은 지난 3일 시내 또 다른 의원을 찾아 진찰받은 뒤 약을 처방받았다.

이때까지도 신종코로나로 의심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이날 지하철을 타고 서울 광진구에서 볼일을 본 뒤 버스를 타고 집에 귀가했다.

집에 온 이 남성은 싱가포르 세미나에 함께 참석한 말레이시아인이 신종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았다.

다음날인 4일 시내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하루 뒤 경기북부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곧바로 명지병원에 격리됐다.

구리시는 이 남성의 동선을 확인한 즉시 시내 의원 2곳을 폐쇄했으며 종합병원 응급실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환자 2명 추가…싱가포르 방문자·16번 환자 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