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이지 "슈퍼볼 국가연주때 안 일어선 건 항의는 아니고…"

송고시간2020-02-06 01: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래퍼 겸 프로듀서 제이지와 팝 디바 비욘세 커플이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 가든스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퍼볼 국가연주 때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고 천연덕스럽게 앉아 얘기를 나누는 장면이 잡혀 입방아에 올랐다.

제이지(왼쪽)와 비욘세 커플
제이지(왼쪽)와 비욘세 커플

[UPI=연합뉴스]

연예매체 TMZ 등이 이를 보도하자, 인종차별 항의로 번진 미국프로풋볼(NFL) 무릎 꿇기의 연장선이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제이지와 비욘세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어떤 정책에 반대해 시청률 높은 이벤트에서 뭔가를 항변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이에 제이지가 결국 말문을 열었다.

5일 CNN에 따르면 제이지는 "모든 것은 사전에 계획된 것이 아니었다. NFL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사업체인 록네이션 업무와 관련해 얘기를 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제이지와 비욘세는 2013, 2016년 슈퍼볼 하프타임쇼에 출연해 슈퍼볼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

제이지는 록네이션을 통해 슈퍼볼 하프타임쇼 연출 업무에 관여하고 있다.

제이지는 "데미 러바토가 국가를 부르기 직전에 자리를 안내받아 앉았고 곧바로 조명이나 플로어 스피커 등 무대 연출과 관련된 얘기를 하느라 국가가 나오는 줄 몰랐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