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앙숙' 롬니, 공화당서 유일한 탄핵 찬성표 던져

송고시간2020-02-06 0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6년 대선 때부터 '트럼프 때리기' 선봉…트럼프도 '거대한 멍청이' 반격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밋 롬니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지며 '정치적 앙숙'이란 악연을 이어갔다.

롬니 의원은 이날 상원의 탄핵안 찬반 투표에서 권력 남용 혐의에 대해 찬성 표결을 했다. 공화당 의원 53명 중 찬성표를 던진 이는 롬니가 유일했고, 투표 결과도 이를 반영해 반대 52명, 찬성 48명으로 탄핵안이 부결됐다.

탄핵 찬성 입장 밝히는 밋 롬니 미국 상원 의원 [AP=연합뉴스]
탄핵 찬성 입장 밝히는 밋 롬니 미국 상원 의원 [AP=연합뉴스]

롬니는 표결 전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대통령의 행위가 공공의 신뢰에 대한 끔찍한 남용이라며 찬성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다만 롬니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의 탄핵 조사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또 다른 탄핵소추 사유가 된 의회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다른 공화당 의원들과 마찬가지로 반대표를 던졌다.

롬니는 지난달 31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증인으로 소환하기 위한 투표 때도 찬성 입장에 서 공화당의 '반란표'가 됐다.

당시 같은 당 수전 콜린스 의원 역시 찬성 표를 던졌지만 이날 탄핵 찬반 투표 때는 권력남용과 의회방해 두 가지 혐의 모두에 반대 표결을 해 롬니와 대조를 이뤘다.

2012년 대선 때 민주당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패배하긴 했지만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됐을 정도로 정치적 거물인 롬니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행과 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해 '앙숙', '저격수'라는 별칭을 달고 다녔다.

그는 2016년 대선 레이스에 나선 트럼프 후보를 향해 '사기꾼'이라고 비난하며 '트럼프 때리기'의 선봉에 섰고, 대선 때도 투표 용지에 자신의 아내 이름을 써냈다고 나중에 밝히기도 했다.

지난해 9월에는 롬니가 지난 2011년 만든 트위터 가명 계정을 때때로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하는 데 이용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2016년 11월 대통령 당선 후 롬니와 면담한 트럼프 대통령
2016년 11월 대통령 당선 후 롬니와 면담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도 그동안 롬니를 향해 '거만한 멍청이'라고 비난하는가 하면, 롬니의 2012년 대선 실패와 4년후 자신의 대선 성공을 비교하는 동영상을 올려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롬니가 2018년 11월 상원 의원 도전에 나서자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히고 롬니 역시 "감사한다"고 말해 한때 해빙 무드가 조성되는가 했지만 이후에도 껄끄러운 관계를 피하진 못했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첫 국무장관 인선 과정에서 빚어진 롬니의 모욕감이 작용했다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후 롬니를 2차례 면담해 그가 국무장관 1순위로 떠오르기도 했지만 결국 렉스 틸러슨이 낙점을 받았다. 미 언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롬니를 띄운 뒤 좌초시키는 복수극을 펼친 것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