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8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장실서 낳은 아이 밖으로 내다 던진 비정한 20대 엄마 검거

송고시간2020-02-06 08:23

댓글58댓글페이지로 이동

탯줄 달린 아이 3층 에어컨 실외기에 떨어졌지만, 추위에 숨져

영유아 (PG)
영유아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PC방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로 A(23)씨를 긴급체포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 40분께 광주 남구의 한 PC방 화장실에서 갓 출산한 아이를 숨지게 한 혐의다.

그는 출산 직후 탯줄도 떼지 않은 자신의 아이를 건물 3층에 있던 화장실 창문 밖으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갓난아이는 다행히 에어컨 실외기를 두기 위해 층마다 만들어놓은 3층 난간에 떨어졌지만, 보살핌을 받지 못한 아이는 경찰과 구조대가 신고를 받고 도착했을 땐 이미 숨져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인근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도망친 A씨를 붙잡았다.

당시 A씨는 출산 후유증으로 하혈 등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범행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