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술자리서 다투던 조폭 두목 살해한 김해 술집 주인 등 3명 검거

송고시간2020-02-06 0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해중부경찰서
김해중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지역 조직폭력배 두목과 술자리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살해한 술집 주인과 종업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술집 주인 A(37)씨와 종업원 B(34)·C(34)씨를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B·C씨는 지난 5일 오전 4시 30분께 김해시 한 주점에서 지역 조직폭력배 삼방파 두목 D(46)씨와 술을 마시던 중 시비가 붙었다.

B·C씨는 술집 주인 A씨에게 'D씨가 자꾸 훈계하며 괴롭힌다'고 도움을 요청, 함께 술자리로 되돌아와 다투다 술집 앞 도로변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곳에서도 계속 다투던 중 이들 3명은 들고 있던 흉기 등을 이용해 D씨 허벅지를 수차례 찌르고 달아났다.

D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출혈 과다로 숨졌다.

달아난 이들은 하루 만에 자수 의사를 밝혔고, 6일 오전 0시 20분께 하동군 한 도로변에서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삼방파 두목 D씨는 평소에도 술집을 찾아 피의자들을 괴롭히며 못살게 군 것 같다"며 "평소 쌓인 감정까지 한꺼번에 폭발하며 피의자들이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살인이나 상해치사 혐의를 적용해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