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GS홈쇼핑, 직원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에 직장폐쇄·생방송 중단(종합)

송고시간2020-02-06 14:10

댓글9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 이튿날에야 사내 어린이집 폐쇄, 출근길 직원에 뒤늦게 통보

부실 대응 지적에 생방송 중단하고 재방송 대체키로

확진자 발생한 홈쇼핑 업체 '조심조심'
확진자 발생한 홈쇼핑 업체 '조심조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려진 서울의 한 홈쇼핑 업체에서 6일 오전 직원이 팔꿈치로 문을 밀고 들어가고 있다. 2020.2.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신영 기자 = 직원 가운데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GS홈쇼핑이 6일부터 생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GS홈쇼핑은 이날 오후 1시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직장 폐쇄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해당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에도 직원들을 정상 출근하도록 하는 등 부실 대응 논란이 일자 뒤늦게 이같이 결정했다.

GS홈쇼핑은 이 기간 회사 문을 닫고 소독과 방역 조치에 들어간다.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하거나 유급 휴가를 가게 된다.

방송은 생방송 대신 재방송으로 대체되고 방송 송출을 위한 최소 인력만 당직 체제를 구축해 돌아가며 출근한다.

GS홈쇼핑에 근무 중인 직원은 5일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2일 확진된 환자 가족에게서 '2차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달 30일까지 본사에 출근했다. 이후에는 재택근무를 하다가 전날 저녁 신종코로나 환자로 확진됐다.

GS홈쇼핑은 이 직원이 앞서 신종코로나에 걸린 가족과 같은 건물에 살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회사 측은 2일 이후 확진자와 같은 팀에 근무하는 부서원들에 대해서는 14일간 재택근무를 명령했다.

그러나 직원이 신종코로나 검사를 받는 상황에서도 전날까지 본사 사내 어린이집을 운영하다가 이날에야 휴업했다.

또 전날 직원이 환자로 확인됐는데도 이튿날 오전에서야 500여명의 본사 직원들에게 알렸다.

때문에 대기업으로서 직원 보호에 소홀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신종코로나 4명 추가…3명 '접촉자·가족'·1명 '중국 관광객'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