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통령 참석 행사장에 체온 37도 넘는 내빈…참석 제지 당해(종합)

송고시간2020-02-06 15:00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장…엄중한 상황 고려해 전원 마스크

행사 전 체온감지기 내빈 2명 발열 감지, 곧바로 귀가조치

참석자 모두 행사 끝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악수 대신 목례

마스크 쓴 부산형 일자리 협약 참석자들
마스크 쓴 부산형 일자리 협약 참석자들

(부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오거돈 부산시장 등 노사민정 대표들과 참석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다. 2020.2.6 xyz@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6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체결식'에서도 마스크 물결이 연출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문 대통령과 오거돈 부산시장, 4개 부처 장관, 지역 노·사·민·정 대표,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장 곳곳에서는 신종 코로나 예방에 바짝 신경 쓴 표정이 역력했다.

행사가 열린 부산시청 2층 로비에는 발열 감지기 3대가 설치됐다.

발열 감지기 운용 요원 3명은 행사장에 들어서는 사람 중 열이 나는 사람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폈다.

손 흔드는 문 대통령
손 흔드는 문 대통령

(부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부산시청에서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오거돈 부산시장 등 노사민정 대표들과 입장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다. 2020.2.6 xyz@yna.co.kr

발열이나 호흡기 질환 등 참석자 중 신종 코로나 의심 환자가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역학 조사관 1명과 환자 이송 인원 2명도 배치됐다.

본 행사 시작 전 내빈 2명의 체온이 37도가 넘는 것으로 발열 감지기에 나타나 이들은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방역 요원들은 이들을 다른 참석자들과 분리한 뒤 고막 체온을 재고 역학조사서를 쓰도록 했다.

역학조사관은 이들에게 진료를 받으라고 권유했다.

그러나 이들이 최근 외국을 다녀온 기록이 없고, 발열 외에 신종코로나 의심 증세가 없어 보건교육 후 귀가하도록 했다.

문 대통령 "부산, 세계 최고 전기 차 부품 생산지 도약"…지역일자리 강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실제 환자 이송 상황은 나오지 않았지만, 부산시는 환자 발생에 대비했다.

발열 감지자 중 증세가 뚜렷해 진료를 받아야 할 환자가 나왔다면 격벽 구급차에 태워 행사장과 가까운 부산시의료원으로 옮겨 진료를 받도록 할 예정이었다.

부산시의료원은 국가지정 음압 격리병상이 있으며, 일반·선별 진료소를 갖추고 있다.

행사 전에도 입구에서 참가자들에게 일일이 마스크를 주면서 행사가 끝날 때까지 착용해달라는 당부가 이어졌다.

문 대통령, '마스크 쓰고 국민의례'
문 대통령, '마스크 쓰고 국민의례'

(부산=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2.6 xyz@yna.co.kr

행사장 입구에는 손 소독제와 소독 티슈가 비치돼 있었다.

행사 안내자는 "행사 끝날 때까지 마스크 쓰고, 악수 대신 목례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객석에 앉은 일반 참가자들은 행사가 끝날 때까지 마스크를 벗지 않았다.

문 대통령을 비롯한 내빈들도 인사말을 할 때나 무대 위에 있을 때를 제외하곤 행사가 끝날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