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친 폭행 동생 살해 40대 집유…법원 "모친 구하려다 범행"

송고시간2020-02-06 1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해덕진 부장판사)는 '사채를 갚아달라'며 모친을 폭행하던 동생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해 폭행치사 혐의로 구속기소 된 A(41)씨에게 6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9일 오후 6시께 전북 익산시 신흥동 자신의 집에서 동생(38)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동생은 사채 4천700만원을 해결해달라고 요구하다가 모친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형량을 결정하는 데 고민이 많았다"며 "타인의 생명을 앗아간 행위는 죄질이 매우 좋지 않으나 피고인은 어머니에 대한 동생의 폭행을 말리려다 범행을 저질렀고 유족이 처벌을 원하고 있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수사기관에서부터 법정에 이르기까지 혐의를 모두 인정했고 죄책감을 많이 느끼고 있는 점 등 참작할 만한 상황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