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일보-JTBC 노조 "현직 언론인 청와대 대변인 직행 유감"

송고시간2020-02-06 17: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일보사 "우려와 비난 감내할 수밖에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중앙일보와 JTBC 노동조합이 강민석(54) 전 중앙일보 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부국장대우)의 청와대 대변인 발탁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노조는 6일 청와대 인사 발표 직후 성명을 통해 "이번 인사는 현직 언론인의 청와대 직행이라는 나쁜 기록을 이어갔다"며 "청와대가 언론과 권력의 건강한 긴장 관계를 해쳤다는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고 밝혔다.

노조는 강 대변인이 언론의 내정 보도 후 이틀 만에 중앙일보를 사직하고 다시 나흘 만에 청와대로 들어간 사실을 언급하며 "사실상 중앙일보 편집국을 나서자마자 청와대 여민관의 문턱을 넘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중앙일보 윤리강령은 정치적 중립과 공사의 구분, 정치 활동 금지를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며 "중앙일보라는 신뢰자본이 강 전 부국장의 사적 행보에 쓰였다는 점에서 우리는 선배이자 동료였던 그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대변인에 강민석 전 중앙일보 기자…춘추관장에 한정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한편, 중앙일보사도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현직 언론인의 정부 및 정치권 이적에 대해 비판적 태도를 유지해왔기에, 강 전 에디터의 청와대행에 대한 우려와 비난을 감내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경향신문을 거쳐 2000년부터 중앙일보에 몸담으며 정치데스크(정치부장), 논설위원, 정치에디터, 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 등을 역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사진자료]

abullap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