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신도 무자비하게 폭행한 30대 목사 2심도 징역 2년 6개월

송고시간2020-02-06 17:09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자신을 따르는 여신도를 무자비하게 폭행해 한때 혼수상태에 빠뜨린 30대 목사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폭행(PG)
폭행(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청주지법 형사항소2부(윤성묵 부장판사)는 6일 특수중상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A(39)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생명을 해할 뻔한 범행의 죄질이 매우 나빠 실형 선고로 엄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원심과 판단을 같이했다.

목사인 A씨는 지난해 7월 5일 0시 5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교회에서 여신도 B(26)씨를 둔기와 주먹, 발 등으로 마구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에게 맞아 머리 등에 전치 6주의 상해를 입은 B씨는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사건 발생 3일이 지나서야 의식을 되찾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수년 전 나에게 폭력을 행사한 B씨의 아버지 생각이 나 홧김에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