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터키여객기사고 사망 3명으로 늘어…한국인조종사 보도는 '오보'

송고시간2020-02-06 22:36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양인 조종사는 인도네시아계 네덜란드인으로 확인

현지언론 '한국인 보도'…외신·국내 일부 언론도 한국인 조종사로 전해

터키 사비하 괵첸 공항서 착륙사고로 부서진 페가수스 항공 여객기
터키 사비하 괵첸 공항서 착륙사고로 부서진 페가수스 항공 여객기

[A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의 저가 항공사인 페가수스 항공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의 착륙 사고 사망자가 3명으로 늘었다.

NTV 방송 등 현지 언론과 AFP·BBC 등 외신을 비롯해 일부 국내 언론이 보도한 '한국인 조종사'는 인도네시아계 네덜란드인으로 확인됐다.

페가수스 항공 소속 PC2193편은 5일(현지시간) 터키 이즈미르 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후 6시 30분께 이스탄불 사비하 괵첸 공항에 착륙하려다 활주로에서 미끄러지며 약 30m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여객기 동체가 세 부분으로 부러졌으며 승객 3명이 숨졌다.

6일 오전까지 사망자 수는 1명이었으나 추가로 2명이 숨지면서 총 사망자 수는 3명이 됐다.

전날 사고 항공기에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177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성인 승객 175명과 유아 2명, 승무원 4명, 조종사 2명 등 모두 183명이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직후 터키 NTV 방송은 조종사 2명 중 1명이 한국인이며 심각하게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AFP·BBC 등 외신이 인용해 보도했으며, 일부 국내 언론도 외신을 그대로 인용해 한국인 조종사가 크게 다쳤다고 국내에 전했다.

그러나 한국인으로 알려진 동양인 조종사는 인도네시아계 네덜란드 국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주이스탄불총영사관은 페가수스 항공·터키 재난위기관리청(AFAD)·이스탄불 주 정부에 확인한 결과 사고 여객기에 한국인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인 조종사라는 보도가 끊이지 않아 직접 동양계인 부기장과 통화했다"며 "부기장 본인이 인도네시아계 네덜란드인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알리 예르리카야 이스탄불 주지사는 "사고 항공기에는 13개 국적의 외국인 22명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으나, 이들의 국적은 밝히지 않았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 통신은 승객 중 중국인 4명, 이라크인 3명이 부상했으며, 사망자는 모두 여성이라고 전했다.

기자회견하는 메흐메트 나네 페가수스 항공 CEO
기자회견하는 메흐메트 나네 페가수스 항공 CEO

[AFP=연합뉴스]

메흐메트 나네 페가수스 항공 CEO는 6일 기자회견을 하고 "부상자 180명이 23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오후 1시 현재 56명이 퇴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페가수스 항공의 안전 점수가 유럽연합(EU) 기준 이상임을 언급하면서 "모든 조종사에게 위험을 무릅쓰지 말라고 독려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사 절차에 따라 모든 종류의 개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런 사고는 한 가지 원인이 아니라 여러 요소가 결합해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전날 자히트 투르한 터키 교통부 장관은 "지금까지 우리가 얻은 정보로는 착륙 당시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활주로를 벗어나 들판에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르리카야 이스탄불 주지사는 "사고 여객기가 활주로를 이탈해 60m가량을 미끄러졌고 그런 다음 30~40m가량 (둑을 따라) 아래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전날 이스탄불에는 종일 비를 동반한 강풍이 불었다.

이 사고로 사비하 괵첸 공항 운영이 중단됐다가 6일 오전 4시께 재개됐다.

페가수스 항공 소속 보잉 737기는 지난달 7일에도 사비하 괵첸 공항에 착륙하던 중 비바람에 활주로에서 미끄러진 바 있다. 당시 164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나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2018년 1월에는 소속 여객기가 터키 북동부 흑해 연안 도시 트라브존 공항에 착륙 도중 활주로를 이탈해 바다로 떨어질 뻔한 아찔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승객과 승무원 168명 전원이 무사히 구조됐다.

터키에서 두 번째로 큰 항공사인 페가수스 항공은 보잉 항공기 47대, 에어버스 36대 등 항공기 83대를 운영하고 있다.

터키 사비하 괵첸 공항서 착륙사고로 부서진 페가수스 항공 여객기
터키 사비하 괵첸 공항서 착륙사고로 부서진 페가수스 항공 여객기

[아나돌루=연합뉴스]

kind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