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고해라 찌를 거다"…대구 번화가서 40대 흉기 난동

송고시간2020-02-06 23: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구 번화가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져 시민들이 공포에 떨어야 했다.

경찰 견장
경찰 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대구 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께 중구 동성로의 한 마트에서 40대 마트 주인 A씨가 담배를 사러 온 20대 손님 B씨의 얼굴을 향해 갑작스레 흉기를 들이댔다.

앞서 B씨는 A씨가 신분증을 요구하자 신분증을 건넸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신분증을 문제 삼으며 욕설을 하자 B씨가 항의했고 돌연 A씨가 "오늘 너 죽여버린다", "찌를 거다. 경찰에 신고해라"라고 소리치며 과도를 꺼냈다.

B씨는 황급히 가게 밖으로 도망쳤고 A씨는 뒤따라 나오며 흉기를 휘둘렀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도착하기까지 A씨는 흉기를 들고 욕설을 하는 등 20여분간 거리에서 난동을 부렸다.

A씨의 난동으로 다친 사람은 없으나 주변 상인과 지나가던 시민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경찰은 현재 마트 주변 CCTV를 확보하고 A씨를 붙잡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