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결혼식 안 할 수도 없고" 신종코로나에 신혼부부 전전긍긍

송고시간2020-02-07 11: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객 규모 줄이고 식 연기하기도…돌잔치는 연기 사례 잇따라

결혼식
결혼식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이충원(미디어랩)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결혼식을 앞둔 신혼부부들이 고민에 빠졌다.

6개월∼1년 전부터 준비한 인륜지대사를 취소할 수도 없고 그대로 하자니, 불안감이 커 하객 규모를 줄이거나 마스크를 대량으로 구하는 등 진땀을 흘리고 있다.

7일 광주 소재 호텔과 대형예식장 등 10곳을 취재한 결과 현재까지 결혼식을 취소하거나 취소 문의를 한 경우는 한 건도 없었으나 한 업체에서 결혼식을 연기한 사례가 나왔다.

해당 예식장 관계자는 "구체적인 건수를 밝힐 수는 없지만, 결혼식을 연기하고 싶다는 문의가 들어오고 있으며 실제 날짜를 미룬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다른 업체들의 경우 아직 취소·연기는 없지만 계약한 인원을 줄이고 싶다는 등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최소 기준 인원인 250명인 한 예식장은 "이번 달 예식을 앞두고 하객이 100명 이상 줄어들 것 같으니 비용을 조정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결혼식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한 사람들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오는 8일 딸의 결혼을 앞둔 혼주 A씨는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개인적으로 준비해 연회장에 비치할 계획이다.

A씨는 "1월부터 구했는데도 쉽지 않더라. 현재 마스크 300장을 구했고 혹시 몰라 더 수소문하고 있다"며 "주변 사람들한테 마음만 받겠다고 안 오셔도 된다고 했지만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한숨을 쉬었다.

대부분의 예식장은 예전부터 손 세정제를 비치해왔으며 국내에 신종코로나가 확산하기 시작한 1월 말부터는 손 세정제를 추가로 비치하고 직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신종코로나 예방 방법을 알리는 안내문을 붙이고 방송을 하는 곳도 있다.

[그래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수칙
[그래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 수칙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가 총 96명과 접촉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 기침할 때 옷소매로 코와 입을 막는 기침 예절,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jin34@yna.co.kr

어른들의 행사인 결혼식과 달리 돌잔치는 타격이 더 큰 상황이다.

3∼4월에 예정된 돌잔치를 변경하고자 한 사례는 아직 없지만 당장 이번 주와 다음 주 예약의 경우 연기한 사례가 많이 발생했다.

당장 예약을 취소하면 위약금이 상당하지만, 특수한 상황임을 고려해 규정보다 완화된 위약금을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들은 이미 액자·영상 등 제작비용, 인력 섭외 비용을 지출한 데다가 행사를 진행하는 팀도 뷔페 기준 인원수를 줄여 타격이 있다고 호소했다.

돌잔치를 전문으로 하는 한 업체 관계자는 "지난주까지는 평소와 비슷했는데 지난 4일 광주에서 첫 확진 환자가 발표되면서 당장 이번 주 예약의 절반이 연기됐다"고 울상을 지었다.

이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비수기인 1∼2월을 지나 봄까지 사태가 지속하면 타격이 클 것"이라며 "사스나 메르스 때하고는 비교가 안 된다. 얼른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오자마자 품절" "너무 비싸"…마스크 사재기 단속 첫날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