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텔레그램·다크웹 음란물 유통, 경찰 집중단속

송고시간2020-02-09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청, '텔레그램 추적 TF' 설치…다크웹 자금흐름 추적해 검거

텔레그램서 음란물 유통·소지 66명 검거

불법 음란물 유포
불법 음란물 유포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과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 가능한 '다크웹' 등을 통해 비밀리에 이뤄지는 음란물 유통을 경찰이 집중적으로 단속키로 했다.

경찰청은 텔레그램,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을 '사이버 성폭력 4대 유통망'으로 규정하고 10일부터 6월 30일까지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꾸준한 단속으로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기존 유통 경로는 위축된 면이 있지만 최근 텔레그램, 다크웹 등 새로운 유형을 통한 범죄가 늘었다"고 단속 강화의 배경을 설명했다.

해외 모바일 메신저인 텔레그램은 보안성이 강해 음란물 배포 창구로 악용되기도 한다.

다크웹은 특정 브라우저로만 접속할 수 있는 비밀 웹사이트다. 아이피 주소 등을 추적하기 어렵기 때문에 접속자들 간에 음란물이 유통되고 마약·무기 밀매가 이뤄지는 등 범죄의 온상으로 여겨진다.

앞으로 경찰청은 이번 달에 신설한 '텔레그램 추적 기술적 수사 지원 태스크포스'를 통해 텔레그램을 악용한 범죄를 수사하는 일선 경찰서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인터폴이나 외국 법 집행 기관, 해외 민관 협업기관 등과 협력해 텔레그램 등에서 이뤄지는 아동 성 착취물 유통을 막을 방침이다.

경찰청과 지방경찰청에 설치된 24개 사이버테러수사팀은 다크웹에서 아동 성 착취물 등의 주요 구매 수단으로 쓰이는 가상통화의 자금 흐름을 추적해 이용자들을 검거할 계획이다.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기존 유통 경로에 대한 조사도 이어간다.

특히 경찰청은 범죄 수익을 끈질기게 추적해 수익을 몰수하고 국세청에 통보해 과세 자료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금까지 텔레그램에서 음란물을 유통하거나 소지한 66명을 검거했다.

사례별로 살펴보면 피의자 50명은 한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빼낸 뒤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노출 사진·영상을 받아 텔레그램을 통해 퍼뜨렸다가 검거됐다.

한 텔레그램 방 운영자는 약 5천명을 상대로 아동 성 착취물을 팔아 총 2천500만원을 벌어들였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다른 운영자는 80개의 불법 촬영물을 텔레그램 방 회원 8천102명에게 유포한 혐의로 검거됐다.

경찰청은 "텔레그램과 다크웹은 보안성이 강한 해외 매체여서 수사가 어렵다고 알려졌지만, 국제공조를 통해 범인을 속속 검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검거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