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진중권, 안철수에 조언…"정의 바로세워야…최선의 정책은 정직"

송고시간2020-02-09 15: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사태에 '울컥'…"정치가 사람을 이성 잃은 좀비로 만들어"

강연하는 진중권 전 교수
강연하는 진중권 전 교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0.2.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신당을 창당하는 안철수 전 의원을 향해 "판단이 어려울 때는 원칙을 지켜라. 최선의 정책은 정직"이라고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에서 열린 안 전 의원의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에 참석,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우리 사회의 이성과와 윤리를 다시 세워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무대에 오르자마자 "여러분 좋아하는 정당이 있어서 부럽다"고 입을 뗀 뒤 "논객의 임무는 잠수함의 토끼다. 남들이 잘못되어가고 있는 것을 느끼지 못할 때 몸부림을 치는 것인데 저 사람들은 저를 욕한다"고 말했다.

최근 '친문 저격수' 역할을 하고 있는 진 전 교수는 "유권자를 대변하는 정치인이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바꾸는 것은 어느 정도 용인이 된다"면서도 "그러나 예전에는 자신을 탓할지언정 진보든 보수든 도덕의 기준은 부정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기준을 아예 바꿔버리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사태'에 대해 "정의가 시민을 더 이성적이고 윤리적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정치가 사람들을 이성이 없는 좀비, 윤리를 잃어버린 깡패를 만들고 있다"고 말한 뒤 "정치는 사람을 더 똑똑하게 만들어야 하고, 더 윤리적인 존재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이 청문회에서 '나는 사회주의자다'라는 말을 했는데 그 생각이 계속 난다. 제가…."라며 감정을 북받쳐 오르는 듯 고개를 숙이고 한참 감정을 가라앉혔다.

이어 "나이가 드니 화가 나면 눈물이 난다"며 "사회주의는 기회의 평등이 아니라 결과의 평등까지 이야기하는 평등주의 사상인데, 그렇게 살아놓고 그런 말을 할 수 있나. 이념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진중권 강연 듣는 안철수
진중권 강연 듣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안철수 전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 강연을 듣고 있다. 2020.2.9 toadboy@yna.co.kr

그는 "여러분의 정치가 무엇인지 저는 모른다. 여러분이 저보다는 조금 더 보수적인 것 같다"고 웃은 뒤 "다 달라도 우리가 합의해야할 것은 바로 공정, 정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참석자로부터 '드루킹 사건과 김경수 경남지사,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없다고 한 생각이 그대로냐'라는 질문을 받은 그는 "아뇨. 생각이 바뀌었다. 그때는 제가 조국도 깨끗하다고 이야기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대선이 있는) 2022년 5월까지는 한국에 남아서 지금 같은 역할을 해달라'는 부탁에는 "제 계획은 이 사회에 던질 메시지를 던지고 나서 잠수를 타는 것이고, 제가 생각한 기간은 그것보다 훨씬 짧다"며 "여기에 남아 있는 것도 민폐라는 생각이 든다. 젊은 세대를 위해 물러나고 기회를 주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