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진중권 "조국, 사회주의 모독" 울컥…"정치, 좀비·깡패 만들어"(종합)

송고시간2020-02-09 18:42

댓글6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서 조국사태 거론…"조국사태, 내게는 트라우마"

안철수에 "최선의 정책은 정직…정의 바로세워야"…"드루킹사건 생각 바뀌어"

강연하는 진중권 전 교수
강연하는 진중권 전 교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0.2.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신당을 창당하는 안철수 전 의원을 향해 "판단이 어려울 때는 원칙을 지켜라. 최선의 정책은 정직"이라고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에서 열린 안 전 의원의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에 강연자로 참석해 "우리 사회의 이성과와 윤리를 다시 세워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표적인 진보 논객에서 최근 '친문 저격수'의 역할을 하고 있는 진 전 교수는 논객의 임무는 '잠수함의 토끼'라면서 "남들이 잘못되어가고 있는 것을 느끼지 못할 때 그걸 몸부림을 치는 것인데 저 사람들은 저를 욕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이야기하다 울컥해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청문회에서 '나는 사회주의자'라고 하는 말을 듣고 그 생각이 계속 났다. 그래서 제가…."라고 말하다가 감정이 북받치는 듯 한참 고개를 들지 못했다.

청중들의 박수에 고개를 든 진 전 교수는 "나이가 드니까 화가 나면 눈물이 난다"며 "조 전 장관은 그렇게 살아놓고 사회주의자라고 말할 수 있나. 이념에 대한 모독"이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진 전 교수는 청중들을 향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여러분은 믿었나"라고 물은 뒤 "저는 정말 믿었었다. 그래서 '조국 사태'는 저에게 트라우마"라고 말했다.

무대에 오르자마자는 "여러분 부럽다. 좋아하는 정당이 있어서"라고 입을 뗀 뒤 "저는 (좋아하는 정당이) 있었는데 옆으로 이사를 갔다"고 말하기도 했다.

진중권 강연 듣는 안철수
진중권 강연 듣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안철수 전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 강연을 듣고 있다. 2020.2.9 toadboy@yna.co.kr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에 대해 "정의가 시민을 더 이성적이고 윤리적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정치가 사람들을 이성이 없는 좀비, 윤리를 잃어버린 깡패를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참석자로부터 '드루킹 사건과 정권이 관련없다고 한 생각이 그대로냐'라는 질문을 받은 그는 "아뇨. 생각이 바뀌었다. 그때는 제가 조국도 깨끗하다고 이야기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적어도 (대선이 있는) 2022년 5월까지는 한국에 남아서 지금 같은 역할을 해달라'는 부탁에는 "제 계획은 이 사회에 던질 메시지를 던지고 나서 잠수를 타는 것이고, 제가 생각한 기간은 그것보다 훨씬 짧다"며 "젊은 세대를 위해 물러나고 기회를 주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은 발기인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진 전 교수에 대해 "우리나라가 바로 가야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가에 대해 진정한 문제의식을 가진 분이라고 예전부터 생각해왔다"며 "비판을 넘어서 대안까지 제시해줘서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