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변 변호사, 선거개입 의혹 비판…"초원복집 사건은 발톱의 때"

송고시간2020-02-09 20: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경애 변호사
권경애 변호사

[권경애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가 청와대의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민변 소속 권경애 법무법인 해미르 변호사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소장에 기재된 범죄사실을 보면 1992년의 초원복집 회동은 발톱의 때도 못 된다"며 "감금과 테러가 없다뿐이지 수사의 조작적 작태는 이승만 시대 정치경찰의 활약에 맞먹는다"고 비판했다.

초원복집 사건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난 직후인 1992년 12월 11일 부산 초원복국 식당에 부산 지역 기관장들과 불법 선거운동을 모의한 내용이 도청돼 알려지게 된 사건이다.

권 변호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사태의 위중한 본질을 덮기 위해 공소장을 비공개하고, 공소장 유출자를 색출하겠다고 나서며, 공소장 공개 시기에 대한 공론을 조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를 외치던 세력들이 김기춘 공안검사의 파렴치함을 능가하고 있다"며 "민주화 세력은 독재정권을 꿈꾸고 검찰은 반민주주의자들에 저항하는 듯한, 이 괴랄한 초현실에 대한 책임 있는 발언을 해야 할 사람은 입을 꾹 닫고 여론이 잠잠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지적했다.

권 변호사는 지난 7일에도 "공소장 내용은 대통령의 명백한 탄핵 사유이고 형사처벌 사안인데 그분(문 대통령)은 일언반구가 없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