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늘 섭취, 연고 바르기'로 신종코로나 예방은 가짜뉴스"

송고시간2020-02-10 09: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방의학회·역학회 성명…"예방수칙은 손씻기, 기침예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위한 대국민 성명 발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위한 대국민 성명 발표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대한예방의학회ㆍ한국역학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책위원회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 의과대학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을 위한 대국민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대한예방의학회 홍윤철 교수, 감신 교수, 한국역학회 김동현 회장, 대한예방의학회 기모란 교수. 2020.2.10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에 대한 각종 정보와 소문이 난무하는 가운데, 국내 보건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허위정보에 현혹되지 말라고 적극 당부했다.

보건 분야 학술단체인 대한예방의학회, 한국역학회는 10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이 공식 매체를 통해 전달하는 정보를 믿고 따라달라"면서 "온라인과 뉴미디어에는 검증되지 않은 자극적인 정보들이 범람해 시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데, 이는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의 대응역량을 분산시켜 유행을 더 확산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마늘 섭취, 진통·소염 연고 바르기, 중국산 수입식품 배척과 같은 해결책은 (신종코로나에) 아무런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더 크다"면서 "비누로 손 씻기, 기침예절, 발열·기침 환자의 마스크 착용, (의심환자의) 신속한 선별진료소 방문과 해외 여행력을 정직하게 공개하는 것 등이 현재까지 검증된 예방수칙"이라고 밝혔다.

사회적인 불안을 조장하거나 환자와 접촉자를 비난하는 일도 삼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종코로나 예방수칙
신종코로나 예방수칙

(서울=연합뉴스) =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해 손을 꼼꼼하게 씻고 호흡기 질환자의 경우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두 학회는 "확진자가 다녀간 지역 인근의 학교와 상점이 문을 닫는 것은 공중보건 측면에서 아무런 효과가 없다"면서 "오히려 공포와 낙인 때문에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만 소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환자와 접촉자에 대한 낙인은 타인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일 뿐 아니라, 신속한 진단과 환자 관리를 어렵게 만든다는 점에서 피해야 할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는 시민에게는 "보건소에 자발적 신고를 하고 검사 결과에 따른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에는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 교육부(교육청), 행정안전부, 국방부 등이 혼선을 피할 수 있게 기본원칙과 지침을 마련해 주고 지역단위에서는 지방정부, 교육청, 대학 등이 정보를 공유하는 '지역통합지휘본부'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