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단돈 3천원"…제주행 항공권 가격 '미쳤다'

송고시간2020-02-10 10:27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 주말 내국인 제주 방문객 42.39% 감소

항공·관광업계 '비명'…정부 대책 마련 촉구 목소리 높아져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요즘 단돈 3천원이면 김포발 제주행 항공권을 살 수 있다. 여행객 입장에선 항공권 가격 부담이 줄어 좋은 일이겠지만 과연 좋기만 한 일일까.

김포-제주 항공권이 3천원
김포-제주 항공권이 3천원

[티웨이 항공 홈페이지 캡처]

3천원. 한 저비용 항공사(LCC)의 2월 12일 김포-제주 구간 편도 항공 요금이다. 10일부터 14일까지 이 항공사의 김포-제주 구간의 편도 항공 요금 가운데 가장 싼 요금은 3천원 또는 3천500원부터 시작한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시설 이용료 등을 포함하면 1만2천500원.

같은 기간 제주-김포 구간 편도 항공 요금도 3천500원부터 시작한다. 유류할증료와 세금 등을 포함하면 1만3천원.

2만5천500원이면 제주 왕복 항공권을 살 수 있는 셈이다.

주말 항공권 가격도 낮아져 7천900원부터 시작한다. 이번 주중 대형 항공사의 항공권 가격도 뚝 떨어졌다. 1만9천500이면 제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을 수 있다.

그간 항공권을 구하지 못해 관광객들이 발을 동동 굴렀던 제주도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포가 확산하면서 여행 심리가 극도로 위축됐고, 그야말로 '미친 가격'의 항공권이 쏟아지고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수익이 나는 탑승률 수준은 정상 운임 적용할 때 1편당 75% 수준이다. 지금의 상황이 계속된다면 항공사들이 심각한 경영위기까지 이를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마스크로 무장한 제주 여행객들
마스크로 무장한 제주 여행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주말 제주를 찾은 내국인은 7일 1만9천213명, 8일 2만488명, 9일 1만8천959명 등 5만8천66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둘째 주엔 8일 3만3천42명, 9일 3만4천659명, 10일 3만4천131명 등 총 10만1천832명이 제주를 방문했다. 내국인 입도객의 숫자가 42.39%나 줄어든 셈이다.

무사증 입국제도 중단으로 지난해 하루 4천여명 수준이던 외국인 관광객의 수도 1천명 초반대로 뚝 떨어진 상황이다.

제주도엔 현재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없고, 관찰 대상이나 자가 격리됐던 접촉자도 이상이 없어 격리 해제된 상태지만 입도 관광객이 크게 줄어 관광업계 뿐만 아니라 섬 전체의 경제가 크게 위축된 상태다.

제주도가 '범도민 위기극복 협의체'를 구성해 분야별 피해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지만 난국을 타개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jiho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