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카데미] 오스카 위너는 '기생충'…루저는 '넷플릭스'

송고시간2020-02-11 01: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4개 후보' 넷플릭스 단 2개 수상…"오스카, '극장개봉' 오랜 방어벽 고수"

아카데미 작품상 시상대 오른 '기생충' 팀
아카데미 작품상 시상대 오른 '기생충' 팀

(로스앤젤레스 AFP=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자 봉 감독을 비롯한 출연배우, 제작진 등이 모두 시상대에 올랐다. ymarshal@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봉준호 감독의 한국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영화 시상식에서 4개의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기염을 토하는 동안, 온라인 스트리밍 최강자 넷플릭스는 '좌절'했다.

미 언론들은 10일(현지시간) 기생충에 맞춰진 스포트라이트에 가려져 있는 또 다른 관전포인트로 넷플릭스의 부진을 꼽았다.

넷플릭스는 작년 멕시코 영화 '로마'로 감독상,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면서 올해 더 많은 수상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됐다.

넷플릭스가 투자·배급한 작품들이 무려 24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실제로는 장편 다큐멘터리상(아메리카 팩토리), 여우조연상(결혼이야기) 2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10개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넷플릭스의 대작 '아이리시맨'은 단 하나의 상도 받지 못했다.

6개 부문에 후보에 오른 기생충이 4개 부문에서 수상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인터넷매체 복스는 "올해 오스카의 위너는 기생충이고, 루저는 넷플릭스"라고 평가했다.

넷플릭스의 부진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전통적인 극장 방식의 기존 영화업계를 교란한다는 아카데미 회원들의 인식을 반영한 결과로도 해석된다.

아카데미가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은 기생충에 작품상을 주면서 비(非)영어권의 다양성을 포용했지만, 극장상영이라는 전통은 고수한 셈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스트리밍 서비스는 전통의 극장 방식으로 개봉하지 않는다"면서 "아카데미의 오랜 방어벽이 넷플릭스의 '작품상 클럽' 가입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