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강화대교서 20대 남성 휴대폰만 남기고 실종

송고시간2020-02-11 0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조사 (PG)
경찰 조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신변을 비관하는 말을 남긴 20대 남성이 인천 강화대교에 휴대전화만 남기고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11일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7분께 인천시 강화군에 거주하는 A(28)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A씨의 사촌 형 B씨는 "사촌 동생이 며칠 전 금전 관계로 힘들다는 얘기를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동생을 찾아달라"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위치를 추적해 강화대교 김포 방면 100m 지점 보행로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그러나 다른 물품이나 흔적은 찾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강화대교에서 투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해양경찰·소방대원·해병대원 등 인력 40여명과 고무보트 2대 등 장비를 동원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투신을 단정할 수 없지만, 투신했다면 구조가 시급하기 때문에 수색을 서둘러 시행했다"며 "A씨의 휴대전화가 발견된 지점을 비추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