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닝? 화장? 트럼프, 얼굴색 차이 드러난 사진에 "조작" 주장

송고시간2020-02-11 17: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NN, 다른 각도서 촬영한 사진과 대조해 "얼굴색 음영 두가지" 지적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태닝인가 화장인가. 아니면 조작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둘러싼 '인공 태닝 의혹'을 뒷받침하는 새로운 사진이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조작"이라며 즉각 부인했다.

그러나 CNN방송은 10일(현지시간) 같은 시각 찍힌 다른 사진과 대조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논란이 된 트럼프 대통령 사진. 헤어라인 주변으로 피부색 차이가 심하게 나타난다.
논란이 된 트럼프 대통령 사진. 헤어라인 주변으로 피부색 차이가 심하게 나타난다.

[photowhitehouse 트위터 계정 캡처]

문제의 사진은 지난 7일 백악관에서 찍힌 것으로, 강한 바람에 머리카락이 뒤로 넘어가며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이 고스란히 드러난 순간이 담겼다.

평소 머리카락에 감춰졌던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라인 주변이 유달리 하얘 얼굴 다른 부분과 색깔 차이가 확연히 드러났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화장이 과하다거나 셀프 태닝을 즐긴다는 소문이 사실이라는 이야기가 돌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 사진을 올리고는 "가짜뉴스가 또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진은 분명히 포토샵 됐다"면서 "하지만 바람은 강하고 머리는 여전히 좋아 보이지 않느냐. 비하하려고 아무것이나 갖다 붙인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했던 사진가가 "이 사진은 포토샵 되지 않았다. 다만 애플 스마트폰의 포토 앱을 사용해 사진의 색상을 조정했다"고 반박하면서 온라인에선 지지자와 비판론자들 사이에서 설전이 벌어졌다.

같은 순간에 다른 기자가 촬영한 트럼프 대통령 사진. 얼굴에 음영이 확인된다.
같은 순간에 다른 기자가 촬영한 트럼프 대통령 사진. 얼굴에 음영이 확인된다.

[EPA=연합뉴스]

CNN은 "진실을 찾고자" 같은 순간 다른 사진가들이 촬영한 사진을 구했다면서 약간 다른 각도에서 촬영된 사진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라인이나 귀, 목 부분과 비교해 얼굴 앞면이 더 짙은 것이 분명하게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CNN은 사진이란 완전한 복제품이 아니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보정 주장이 정확한지를 판단하기란 어렵다면서도 다른 사진에서도 트럼프 대통령 얼굴의 음영이 두 가지로 나타난다며 "화장이 두꺼운 것일까 아니면 태닝 때문일까"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또 한때 백악관에 태닝용 침대가 있다는 소문이 있었으나 이에 대해 잘 아는 인사들이 이같은 소문을 일축했음에도 여전히 '셀프 태닝 기계'가 있다는 소문이 사그라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뉴욕타임스(NYT)에 트럼프 대통령의 황갈색 피부색은 '좋은 유전자'와 TV 출연 전 트럼프 대통령이 사용하는 '투명 파우더'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측 대변인은 "대통령은 가짜머리부터 비만, 태닝용 스프레이에 대해서까지 모든 것에 대해 거짓말을 한다"고 주장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