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69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영미 "시집 '돼지들에게' 모델은 문화예술계 권력인사"

송고시간2020-02-11 19:10

댓글169댓글페이지로 이동

"백기완 선거본부 시절 심각한 성폭력 있었다"…대학교수 성추행 의혹도 폭로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시인 최영미가 오랫동안 논란이 된 시집 '돼지들에게'에 나오는 수많은 '돼지들' 중 시집을 내도록 계기를 제공한 대표적인 '돼지'가 누구였는지 털어놨다.

11일 마포구 한 카페에서 시집 '돼지들에게'(이미출판사) 개정증보판 출간을 기념해 연 기자 간담회에서다.

'돼지'의 실명을 밝힌 건 아니지만 해당 인물의 신상을 어느 정도 설명했다. 2005년 초판을 낸 이후 '돼지'가 도대체 누구인지를 놓고 문단에서 오랫동안 논란이 계속된 지 약 15년 만이어서 주목된다.

최영미는 간담회에서 "2005년, 그 전쯤에 어떤 문화예술계 사람을 만났다. 그가 시 '돼지들에게'의 모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인물을 "문화예술계에서 권력이 있고 한 자리를 차지한 인사", "승용차와 기사가 딸린 차를 타고 온 사람" 등으로 묘사했다.

당시 이 인사를 만난 시기는 2004년께로, "성희롱까지는 아니지만, 여성에 대한 편견이 담긴 말"을 듣고 매우 불쾌한 감정이 들었다고 한다. 이밖에 약간 더 자세한 설명이 있었으나 보도를 원치 않는다고 했다.

최영미는 "그를 만나고서 개운치 않은 기분이어서 며칠 동안 기분이 안 좋았다. 불러내고서 뭔가 기대하는 듯한, 나한테 진주를 기대하는 듯한…"이라며 "'돼지에게 진주를 주지 마라'는 성경 구절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또 "그 사람은 이런 시를 쓰도록 동기를 제공한 사람이고, 첫 문장을 쓰게 한 사람"이라고도 했다.

간담회하는 최영미 시인
간담회하는 최영미 시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mjkang@yna.co.kr (끝)

운동권 출신 최영미는 그를 유명하게 한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운동권의 당시 몰락과 새로운 출발을 향한 다짐을 상징했다면, 세 번째 시집 '돼지들에게'를 통해 이른바 '진보의 위선'을 고발한 바 있다.

"그는 원래 평범한 돼지였다/감방에서 한 이십 년 썩은 뒤에/그는 여우가 되었다//그는 워낙 작고 소심한 돼지였는데/어느 화창한 봄날, 감옥을 나온 뒤/사람들이 그를 높이 쳐다보면서/어떻게 그 긴 겨울을 견디었냐고 우러러보면서/하루가 다르게 키가 커졌다//(중략)//냄새나는 돼지 중의 돼지를/하늘에서 내려온 선비로 모시며//언제까지나 사람들은 그를 찬미하고 또 찬미하리라./앞으로도 이 나라는 그를 닮은 여우들 차지라는/오래된 역설이…… 나는 슬프다." (시 '돼지의 변신' 일부)

최영미 "시집 '돼지들에게' 모델은 문화예술계 권력인사" - 2

최영미는 1987년 대통령선거 기간 이른바 진보 단일후보였던 백기완 후보 캠프에서 활동할 당시 많은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고도 폭로했다.

그는 "그때 당한 성추행 말도 못한다"면서 "선거철에 합숙하면서 24시간 일한다. 한 방에 스무명씩 겹쳐서 자는데, 굉장히 불쾌하게 옷 속에 손이 들어왔었다"고 전했다. 또 "나에게뿐만 아니라 그 단체 안에서 심각한 성폭력이 있었다"면서 "학생 출신 외에 노동자 출신 등 여러 종류의 사람들이 있었다. 그때 다 봤고, 회의를 느꼈다"고 덧붙였다.

그가 이런 성폭력을 '선배 언니'에게 상담했지만, 그 '언니'는 "네가 운동을 계속하려면 이것보다 더 심한 일도 참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영미는 "한 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어느 교수"와 술자리를 갖고 택시를 함께 탔을 때 자신을 "계속 만지고 더듬고 했던" 일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번 개정증보판에는 착한 여자의 역습', '자격' 등 신작 시 3편을 추가했다.

신작 시 중 'ㅊ'은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대상인 고은 시인과의 소송과 연관이 없지 않아 원래 시에서 제목 등이 바뀌었다고 한다. 최영미는 "(소송이) 다 끝났지만, 상대측을 자극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 밖에 최영미는 최근 이상문학상 거부 사태에 대해 "뿌듯하다. 미투가 없었다면 그게 가능했을까"라고 소감을 밝혔다.

"문단이 정말 깨기 힘든 곳인데, 여성 작가들이 용기를 내서 문제를 제기했다는 건 굉장히 고무적이었고, '세상이 조금은 변화하는구나, 약간은 발언하기 편하도록 균열을 냈구나, 내 인생이 허망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기자간담회하는 최영미 시인
기자간담회하는 최영미 시인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최영미 시인이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한 카페에서 '돼지들에게'개정증보판 발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mjkang@yna.co.kr

lesl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