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한교민 이송버스 세번 운전한 아빠 경찰관 "허락한 아내 존경"

송고시간2020-02-12 17: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년간 공부해 들어간 경찰학교서 본 '조국은 그대를 믿노라' 문구에 감동

격리 생활하며 아이들과 영상통화…집 찾아가 창밖으로 '눈물의 인사'

국방어학원 향하는 3차 귀국 교민들
국방어학원 향하는 3차 귀국 교민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3차 전세기를 통해 귀국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 등을 태운 버스가 12일 오전 임시 생활 시설로 지정된 경기도 이천시 국방어학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2.12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아이들이 있는데도 허락한 아내가 정말 존경스러워요. 서장님이나 청장님이 지시해도 아내가 허락해주지 않으면 못 했을 거예요."

서울 금천경찰서 형사과 소속 최용훈(39) 경장은 12일 오전 본업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

그는 정부의 3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우한 교민과 중국인 가족을 김포공항에서 격리시설인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송했다. 최 경장 등 21명이 운전하는 경찰버스가 147명을 나눠 태웠다.

앞서 지난달 말 1·2차 전세기가 왔을 때 교민들을 격리시설로 이송했던 경찰관 36명 가운데 이날도 운전 업무를 맡은 경찰관은 최 경장을 포함해 5명이다.

최 경장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20대에 따놓은 1종 대형 운전면허를 이렇게 써먹게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웃었다.

그는 "1차 전세기가 오기 전 버스를 운전할 경찰관을 모집할 때만 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사회적 공포가 지금보다 훨씬 심각했다"며 "잘 아는 계장님이 교민 이송을 제안했을 때 적잖이 망설였다"고 돌아봤다.

그가 선뜻 나설 수 없었던 것은 세 자녀가 눈에 밟혔기 때문이다. 바이러스가 자신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상상도 하기 싫었다.

1∼3차 우한 교민 버스 운전한 최용훈 경장
1∼3차 우한 교민 버스 운전한 최용훈 경장

[최용훈 경장 제공]

1∼3차 우한 교민 버스 운전한 최용훈 경장
1∼3차 우한 교민 버스 운전한 최용훈 경장

[최용훈 경장 제공]

이런 그에게 결단을 내리게 한 것은 순경 후보생으로 입교한 중앙경찰학교에서 본 '젊은 경찰관이여! 조국은 그대를 믿노라!'라는 짧은 문구였다.

최 경장은 "7년 만에 경찰 시험에 합격해 들어간 중앙경찰학교에서 본 이 문구에 전율을 느꼈다"며 "아내에게 이 문구를 얘기하면서 국가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주부로서 2015년생 딸, 2017년생 아들, 2019년생 딸 양육을 전담하는 아내는 예상 밖으로 남편의 이런 의지를 존중해줬다고 한다.

이 문구는 최 경장이 3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한 교민 이송에 발 벗고 나서는 데도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최 경장은 지난달 말 1·2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교민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이송했다.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등을 착용했지만, 혹시 모를 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지금까지 경기도의 한 임시 숙소에서 묵고 있다. 형사로서 업무도 보지 못하고, 집에도 가지 못하는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최 경장은 숙소에서 아이들과 영상 통화를 하다가 너무 보고 싶어 경기도 부천의 집으로 두 차례 직접 찾아갔다. 감염 우려로 인해 집에 들어갈 수는 없어 아내와 아이들에게 2층 베란다로 나오게 한 뒤 '눈물의 인사'를 했다고 한다.

이날 3차 운송 업무로 당분간 더 격리 생활을 해야 하는 최 경장은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해 가정도 돌보고 형사로서 본업에 충실하고 싶다"며 웃었다.

고국 땅 밟는 3차 귀국 우한 교민들
고국 땅 밟는 3차 귀국 우한 교민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2일 오전 김포공항에서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들이 트랩을 내려가고 있다. 2020.2.12 kane@yna.co.kr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