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중해 섬나라 몰타 거리서 사라진 교통경찰…이유는

송고시간2020-02-13 03: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장 포함 전체 50명 중 37명이 비리 혐의로 집단 체포돼

몰타 거리의 교통경찰. [로이터=연합뉴스]

몰타 거리의 교통경찰.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지중해 작은 섬나라 몰타 거리에서 당분간 교통 단속을 하는 경찰관을 찾아보기 어려울지도 모른다.

현지 교통경찰 책임자를 비롯해 절반 이상이 비리 혐의로 한꺼번에 구금됐기 때문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몰타 당국은 12일(현지시간) 교통경찰 전체 50명 가운데 37명이 연장 근무수당 허위 수급으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3년간 수백시간 규모의 연장 근무수당을 허위로 신청해 지급받은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공용차에 사용해야 할 연료를 개인차에 전용한 혐의도 있다.

교통경찰국을 지휘하는 월터 스페테리 국장 역시 운전기사가 딸린 관용차를 이용함에도 교통 수당을 받아 챙긴 혐의로 수사 선상에 올랐다.

스페테리 청장은 전날 사표를 제출했으며, 사표는 곧바로 수리됐다고 수사당국은 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교통경찰의 절반 이상이 한꺼번에 체포·구금되면서 이날 몰타 거리에는 교통 지도를 하는 경찰이 눈에 띄게 줄었다고 한다.

정상적인 교통 지도를 위해 다른 직무의 경찰관들이 긴급 차출돼 현장에 투입되는 웃지 못할 상황도 벌어졌다.

이번 일은 교통경찰의 한 내부고발자가 전체 경찰 조직의 최고 책임자인 경찰청장 앞으로 보낸 편지 한 통이 발단이 됐다.

로버트 아벨라 총리는 경찰이 내부의 곪은 비리를 도려내고자 스스로 메스를 들이대는 것은 조직의 자정 기능이 살아있다는 방증이라고 평가했지만, 야당은 부패한 경찰 조직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났다며 정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아래에 있는 몰타는 제주도 6분의 1 면적(약 320㎢)에 인구 44만명으로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가장 작은 나라다. 전체 국민의 98%가 가톨릭 신자인 가톨릭국가이기도 하다.

정권의 부정부패를 폭로하다 2017년 피살된 탐사기자 다프네 카루아나 갈리치아 사건 여파로 연일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는 등 정국 혼란을 겪고 급기야 최근 총리까지 교체돼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