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글라 성매매 여성, 첫 이슬람 장례식…"영광스러운 작별"

송고시간2020-02-13 12: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매춘 합법이지만 이슬람 지도자들 '성 노동자 장례' 금기시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이슬람국가인 방글라데시에서 12일(현지시간) 성매매 여성에게 처음으로 정식 이슬람 장례식이 치러져 성 노동자 수백 명이 참석해 눈물을 흘렸다.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들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들

[AFP=연합뉴스]

장례식은 방글라데시에서 가장 큰 사창가인 다우랏디아(Daulatdia)에서 열렸다. 이곳에서는 1천200명 이상 여성이 하루 5천명의 손님을 맞는다.

방글라데시에서는 18세 이상 여성의 성매매가 합법이고, 전국에 12개의 합법적인 사창가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이슬람 지도자들은 성매매를 부도덕한 것으로 간주하기에 성 노동자의 장례 기도를 거부하고 금기시해왔다.

방글라데시에서 성 노동자가 죽으면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강에 시신을 던지거나 밤에 몰래 묻어야 했다.

현지 성 노동자모임 대표는 "아침에 성 노동자의 시신을 매장하려 하면 마을 사람들이 죽봉을 들고 우리를 쫓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성 노동자는 "우리의 죽음은 개 한 마리가 죽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하미다 베검의 무덤 옆에 선 아들
하미다 베검의 무덤 옆에 선 아들

[AFP=연합뉴스]

다우랏디아에서 '성 노동자의 장례식'이라는 역사적 사건이 이뤄진 배경에는 지역 경찰서장의 중재가 있었다.

지난주 하미다 베검(65)이라는 성매매 여성이 병으로 숨지자 가족은 관행대로 묘비 없이 땅에 묻으려 했다.

하지만, 성 노동자모임이 정식 장례를 치르게 해달라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고, 경찰서장 아시쿠르 라만이 중재에 나섰다.

라만은 "지역 이슬람 지도자(이맘)가 처음에는 장례 기도를 꺼렸다. 하지만, '무슬림이 성 노동자의 장례기도에 참석하는 게 금지돼 있냐'고 묻자 답하지 않았고, 결국 승낙했다"고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차별적인 금기를 깨기 위해 지방 정부와 의원, 경찰 지도자들이 힘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베검의 장례식에는 성 노동자 등 200명이 참석했고, 이후 밤늦게까지 400여명의 조문객이 몰려 함께 기도하고 눈시울을 적셨다.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

[AFP=연합뉴스]

베검의 딸 락스미(35)는 "어머니가 이렇게 영광스러운 작별을 하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 했다"며 "어머니는 인간 대접을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락스미는 "이제부터 나를 포함해 이곳(사창가)에서 일하는 모든 여성이 어머니처럼 장례식을 치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방글라데시의 성매매는 18세 이상에만 합법이지만 사창가에는 미성년자, 심지어 7세 정도의 여아들이 동원되고 있다고 비판받는다. 장례식의 주인공인 베검도 12세부터 다우랏디아 사창가에서 일했다.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
방글라데시 사창가 다우랏디아의 성 노동자

[AFP=연합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