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미래한국당 이적 위한 이종명 제명'에 "후안무치" 맹공(종합)

송고시간2020-02-14 16:21

댓글

문 대통령 탄핵 언급엔 "헌법 모독, 이성 찾으라" 경고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자유한국당이 이종명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이적시키기 위해 제명한 것을 두고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맹공했다.

한국당이 4·15 총선 비례대표 의석 확보는 물론 국고보조금을 염두에 두고 '국회의원 이적' 등으로 미래한국당의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는 게 민주당의 판단으로, 적극적인 견제에 나선 모양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미래한국당을 허용한 것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선관위 결정은 두고두고 한국 정치사의 흑역사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불출마 의원들을 제명해서 각자 정당으로 보내는 위장전입 방법으로 혈세인 국고 보조금을 더 타낼 궁리를 하고 있다"며 "그런 한국당의 가짜정당 만행에 선관위의 맞장구는 불행한 상황"이라며 선관위에 결정 재고를 요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5·18 망언을 한 이종명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보내기 위해서 제명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짜 속마음은 어떤 것이냐"며 "국민의 분노와 아픔을 쉽게 무시하는 미래한국당은 국민의 믿음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 의원을 제명해서 미래한국당으로 보내는 것은 후안무치한 일"이라며 "미래한국당의 '미래'란 이름이 부끄럽다. '과거한국당'으로 고쳐서 부르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국회의 다양성 확보란 선거제 취지를 무력화시키고 의석 늘리기 위성정당을 위해 전향한 것으로 후안무치하다"며 "민의의 왜곡도 모자라 국민 혈세까지 훔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무거운 분위기속 민주당 확대간부회의
무거운 분위기속 민주당 확대간부회의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이날 뒤늦게 고발을 취하했다. jeong@yna.co.kr

이형석 최고위원은 "사실상 징계 차원이 아니라 비례대표용 미래한국당에 이적하기 위한 꼼수 정치의 극치"라며 "역시 악마는 디테일에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올해는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해이지만 며칠 사이 광주는 부쩍 괴롭다"며 "'무슨 사태'라고 제1야당 대표에게 천대받고 무시 받더니, '폭동'이라고 빨간 칠을 한 의원은 징계인지 격려인지 모를 제명조치로 국고보조금을 받으러 가짜정당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학살과 탄압의 뿌리에서 자란 나무에서 피어난 열매들이 어찌 온전할 수 있겠는가. 그들의 입에서 '자유한국'과 '미래한국'이 거론되는 게 너무나도 가증스럽다"며 "그들의 혀끝에서 자유민주주의가 더 이상 농락당하지 않도록 다가오는 총선에서 반드시 뿌리까지 들어내는 심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미래통합당은 꼼수로 위성정당을 창당하고 '신의 한수'라고 자화자찬 하는 것도 모자라 국고보조금 강탈까지 노리고 있다"며 "'신의 한수' 보다 '신의 한숨'을 유발한다고 하는 것이 더 어울린다"고 비꼬았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나갔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jeong@yna.co.kr

이해찬 대표는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 하지만 야당들의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 심지어 한국당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말까지 입에 담고 있다"며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증거도 불충분한 검찰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며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고 탄핵을 거론하는 것은 우리 사회를 혼돈으로 몰아넣는 매우 부적절한 정쟁 유발 행위"라고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탄핵을 친구 이름 부르듯이, 점심 메뉴 정하는 것보다 고민의 흔적 없이 입에 올리는 국민 모독, 헌법 모독"이라며 "탄핵을 말할수록 자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할 수밖에 없고, 탄핵을 당한 국정농단 주도 세력의 수렁으로 빠져든다는 걸 알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