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세대, 올해 강의목록서 '위안부 망언' 류석춘 이름 삭제

송고시간2020-02-14 19:08

댓글7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재 교원인사위 심의 진행 중…징계여부는 교원징계위에서 최종 결정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지난해 9월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류석춘(65)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이름이 올해 1학기 강의목록에서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올해 1학기 연세대 강의목록에서 류 교수에게 배정돼 있던 사회학과 전공과목 '경제사회학', 교양과목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수업의 담당교수 이름이 최근 빈칸으로 바뀌었다.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 사건 학생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학교에서 류석춘 교수 강의 개설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류 교수가 해당 수업을 다시 맡을 가능성이 낮고, 공란 처리된 담당교수 자리는 다른 교원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강신청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대책위는 급작스럽게 발생할 수 있는 변동사항을 주의 깊게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대 수강신청은 오는 17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류 교수 사건을 조사해 온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최근 류 교수를 교원인사위원회에 회부했다.

교원인사위원회가 류 교수를 징계해야 한다고 결론 내릴 경우 징계 여부는 최종적으로 교원징계위원회에서 심의된다.

한편 류 교수는 위안부 피해자와 정의기억연대 등에 대한 명예훼손·모욕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류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고 류 교수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