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숨쉬기 답답한 주말…오늘 밤 독한 미세먼지 한 차례 더 와

송고시간2020-02-15 15: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14일 초미세먼지 농도 올해들어 최고

주말 미세먼지
주말 미세먼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울, 인천, 경기, 충남, 세종 등 5개 시도에 초미세먼지 위기 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한강공원에서 한 시민이 운동하고 있다. 2020.2.15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며칠 동안 대기 정체가 이어지고 국외 초미세먼지도 유입되면서 15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오후 들어 초미세먼지 농도는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늦은 밤 국외에서 초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다시 유입돼 공기 질이 재차 탁해지겠다.

15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대기오염도 홈페이지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52㎍/㎥로, '나쁨'(36∼75㎍/㎥) 수준을 보인다.

서울은 전날 63㎍/㎥로 올해 가장 높은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독한 초미세먼지에 둘러싸인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가장 초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곳은 68㎍/㎥를 기록 중인 충남으로, 역시 올해 들어 최고치이자 '매우 나쁨'(76㎍/㎥ 이상)에 근접해 있다. 세종(63㎍/㎥), 전북(53㎍/㎥), 경기(53㎍/㎥)도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을 훌쩍 넘겼다.

17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부산(27㎍/㎥), 광주(28㎍/㎥), 제주(13㎍/㎥) 등 6곳을 제외하면 나머지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모두 '나쁨'에 해당했다.

지난달 말∼이달 초 잠잠하던 초미세먼지가 증가한 것은 13일부터 대기가 정체한 가운데 국외에서 초미세먼지가 계속해서 들어온 탓이 크다.

전날 밤부터 불기 시작한 동풍도 이례적으로 대기 질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보통 우리나라 동쪽에는 대기오염원이 거의 없어 동풍이 불면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우리나라 북동부 쪽에 있는 강한 고기압 때문에 만주 지역의 초미세먼지가 동풍을 타고 우리나라 쪽으로 밀려드는 모양새가 됐다.

초미세먼지는 이날 오후 줄어들다가 늦은 밤부터 다시 증가한 뒤 16일 오후 차가운 대륙 고기압 영향으로 바람이 강해지며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관계자는 "늦은 밤부터 북서풍으로 바람이 바뀌면 동풍 때문에 서해상으로 빠져나간 초미세먼지가 다시 우리나라 쪽으로 밀려 들어와 한 번 더 대기 질이 나빠질 수 있다"며 "북서풍이 계속되면 16일 오후에는 미세먼지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