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7댓글페이지로 이동

태영호, 가명 '태구민'으로 출마…"북한 주민 구하겠다는 의미"

송고시간2020-02-16 14:44

댓글67댓글페이지로 이동

선거 전 개명 어려운 탓…"지역구 당의 결정 따르겠다"

안경 고쳐 쓰는 태영호
안경 고쳐 쓰는 태영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를 공언한 태영호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2020.2.1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지역구 후보로 오는 4·15 총선에 나서는 태영호 전 북한 공사는 16일 가명인 '태구민'으로 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가명 사용은) 지난 몇 년간 신변안전에 큰 도움이 됐지만 선거법에 의해 주민등록상의 이름을 공개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2016년 12월 주민등록을 취득할 당시 북한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가명과 실제와는 다른 생년월일을 썼고, 총선을 계기로 원래 이름과 생년월일을 되찾기 위해 개명 신청을 했으나 개명에 3개월 이상의 시간이 소요돼 가명으로 선거에 나서게 됐다는 것이 태 전 공사의 설명이다.

태 전 공사는 '태구민'이라는 이름에 대해 "한자는 '구원할 구(救)'에 '백성 민(民)'을 써 북한의 형제 자매들을 구원해보겠다는 의미를 담았다"며 "북한 안팎의 북한 주민들이 저의 활동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 저를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 시스템을 이해할 수있도록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신변안전 우려에 대해서는 "안전 보장에 어려움이 증가해도 정부를 믿고 새로운 도전에 당당히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태영호는 개인 태영호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자유 가치를 알리는 태영호이자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태영호가 될 것"이라며 "저의 도전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 우리 공동체의 성장과 번영을 이루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기자간담회장으로 향하는 태영호
기자간담회장으로 향하는 태영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를 공언한 태영호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2020.2.16 yatoya@yna.co.kr

비례대표 후보가 아닌 '수도권 전략공천' 대상인 태 전 공사는 "지역구가 결정되기 전에는 평화, 남북교류와 협력, 인권, 북핵 등의 문제에 집중하고 지역구가 결정된 뒤에는 해당 지역구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구체적으로 다루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지역구 선정과 관련해서는 "당의 평범한 당원으로서 당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르는 것이 저의 의무"라고 밝혔다.

지역 현안이나 사정에 어두울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분명히 부족한 점이 많이 있겠지만 한국당 조직이나 선출직 등의 도움을 받아 성실하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역구민이 저를 선택해주시면 대한민국 국익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국회의원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지금의 평화는 북한의 눈치를 보면서 조심히 유지하는 '정의롭지 못한 평화' 상태"라며 "우리가 주동적으로 지켜나가는 '정의로운 평화'로 바꾸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북한에 선의를 보이고 정성을 다하면 핵도 포기할 것이라고 여기는 것이 문제"라며 "이런 방식으로는 결단코 비핵화를 이룰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북한의 위협을 더욱 키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개성공단과 관련해서도 "비핵화에서 아무런 진전도 없는데 개성공단 재개 하자는 것은 정의롭지 못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