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9번 환자에 방역당국도 '비상'…동선 파악·접촉자 격리에 주력

송고시간2020-02-16 16: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9번은 해외여행력·확진자 접촉력 확인 안 된 첫 국내 환자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 폐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2020.2.16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작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해외를 방문한 경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도 관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방역당국은 환자 본인의 진술을 토대로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분석하며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격리 조치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최고령 환자인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는 가슴 부위의 불편함을 호소하며 지난 15일 오전 11시께 서울 성북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이 환자는 16일 오전 2시까지 약 15시간을 응급실에서 머물렀다. 당시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이 없어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고 응급실 내 중증구역에서 진료를 받았다.

당시 29번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과 병원 직원, 환자 등 40여명은 현재 격리된 상태다. 환자들은 1인실에 격리됐으며 의료진은 자가 격리 상태로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국내 29번째 환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82세 한국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방역당국은 이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더 있는지 확인하고자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 응급실은 폐쇄됐고 소독·방역 조처가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고대 안암병원과 (질병관리본부) 역학 조사관들이 접촉자 분류를 하고 있다"며 "(격리 인원)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위해 응급실 향하는 보건소 관계자
방역위해 응급실 향하는 보건소 관계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가 폐쇄된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에서 16일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위해 폐쇄된 응급실로 향하고 있다. 2020.2.16 mon@yna.co.kr

방역당국은 29번 환자의 가족은 물론 지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29번 환자는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함께 사는 아내는 현재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정 본부장은 전했다.

정 본부장은 "동거 가족, 친구 등 (코로나19) 감염이 가능한 시기에 만난 이들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접촉자를 확인해 조치하는 게 우선이며 어디서 감염됐는지를 함께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 환자는 고대안암병원에 가기 전에 의원급 병원 2곳을 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언제 받았는지, 누구와 만났는지 등은 의료 기록 등을 통해 파악할 예정이다.

환자가 증상이 나타났을 시점을 전후해 병원에 다녀간 사실이 확인되면 소독 조치는 물론, 업무를 일시적으로 중단시키는 방안 등도 검토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29번 환자가 평소 이용했던 노인회관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시설은 이달 초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일시적으로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본부장은 "환자가 다녔던 노인회관은 이미 오래전 폐쇄된 상태로, 29번 환자 때문에 폐쇄된 게 아니다"라면서도 "(이 환자가) 이용했는지 등에 관해서는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