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고 있는데도 "품절"…주문취소하고 값 올린 마스크업체 적발

송고시간2020-02-1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정위, 3개 온라인 판매업체 전자상거래법 위반 혐의 확인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여행 취소 위약금 일괄 면제하기는 어려워"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를 악용해 소비자들의 마스크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고 값을 올린 온라인 판매업체들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재고 있는데도 "품절"…주문취소하고 값 올린 마스크업체 적발 (CG)
재고 있는데도 "품절"…주문취소하고 값 올린 마스크업체 적발 (CG)

[연합뉴스TV 제공]

공정위는 지난 4일 이후 마스크 관련 소비자 불만이 제기된 4개 온라인쇼핑몰과 판매자의 주문취소율이 높은 14개 온라인쇼핑몰 입점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마스크 수급 관련 법 위반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현장 조사에 투입된 인력만 약 6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간 점검 결과에 따르면, 마스크 재고가 있는데도 '품절'을 이유로 소비자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뒤 가격을 인상해 다시 판매한 것으로 판단되는 3개 업체의 사례가 확인됐다.

예를 들어 A 업체의 경우 G마켓에서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4일까지 11만9천450장(주문 900여건)의 마스크 주문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고 값을 올려 다른 소비자에게 팔았다.

이런 행위에 대해 공정위는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 위반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위반이 확인되면 시정명령, 영업정지, 과징금 부과 등의 제재에 나설 계획이다.

김재신 공정위 사무처장은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제15조)은 통신판매업자는 대금을 받은 뒤 3일이내 재화 공급에 필요한 조지를 취해야하고, 공급이 곤란한 경우 지체없이 그 사유를 알려야한다"며 "만약 업체가 3일내 사유를 알리지 않거나, 적정한 사유가 아니거나, 재고가 있는데도 거짓 이유를 알렸다면 법 위반 행위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정위 '코로나19, 마스크 수급 법 위반행위 집중점검'
공정위 '코로나19, 마스크 수급 법 위반행위 집중점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 김재신 사무처장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마스크 유통 과정에서의 법 위반행위 집중 점검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김 사무처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취소 위약금 분쟁에 대해서는 "여행사와 소비자 사이에 성립된 계약에 대해 정부가 법적 근거 없이 기준을 제시하기가 쉽지 않다"며 "예를 들어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소비자의 위약금을 일괄적으로 없애는 식으로 계약 조건을 바꾸게 하면 여행사가 그 비용을 다 부담해야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대형 여행사는 중국 관련 여행 상품에 대해서는 대부분 위약금 없이 취소를 해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베트남 등 동남아 여행이 문제인데, 정부로서는 원칙적 얘기 밖에 할수 없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정위는 같은 위법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주요 온라인쇼핑몰과 공조해 마스크 관련 민원 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한다.

이를 위해 앞서 지난 4일 공정위는 민원이 잦은 7개 온라인쇼핑몰에 "입점 판매업체를 계도하고 내부 정책을 마련해 자율규제를 강화하라"는 내용의 공문도 발송했다.

공정위는 온·오프라인에 걸쳐 이뤄지는 정부 합동 마스크 매점매석 단속에도 30여명의 조사 인원을 파견했다.

아울러 자동차부품, 외식·편의점, 의류, 식음료, 제약, 백화점 등 코로나19 관련 피해가 큰 업계나 관련 소비자단체와 공정위 국·과장급 실무진의 간담회도 마련해 애로 사항을 수렴할 예정이다.

shk99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