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화엑스포 "경주타워 디자인 저작권자는 유동룡" 공식 선포

송고시간2020-02-17 10: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주엑스포공원서 현판 제막식…표절 법정 공방 12년 만에 막 내려

디자인 도용 논란 일었던 경주타워
디자인 도용 논란 일었던 경주타워

(경주=연합뉴스) 2004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상징건축물 공모전 때 유동룡(이타미 준) 선생이 출품한 건축물 디자인 야경투시도(왼쪽)와 이후 건축된 경주타워. 경주타워 디자인을 놓고 도용 논란이 일면서 소송전이 벌어졌다. [아이티엠유이화건축사사무소 및 문화엑스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세계적인 재일교포 건축가 고 유동룡 선생(1937∼2011, 예명 이타미 준)이 경북 경주엑스포공원에 있는 경주타워 디자인 저적권자로 공식 선포됐다.

고인과 유가족이 경주엑스포 측과 디자인 표절과 관련해 법정 공방을 벌인지 12년여 만이다.

재단법인 문화엑스포는 17일 경주엑스포공원에서 경주타워 원 디자인 저작권자가 유동룡 선생임을 선포하는 현판 제막식을 했다.

행사에는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주낙영 경주시장, 유동룡 선생의 장녀 유이화 ITM건축사무소장, 영화 '이타미 준의 바다'를 만든 정다운 감독 등이 참석했다.

현판식은 경주타워 디자인 저작권 분쟁을 마무리하고 유동룡 선생이 저작권자임을 대내외에 알려 고인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지사는 현판식에서 "문화엑스포는 문화예술인 저작권 보호에 앞장서야 함에도 과거에 지적재산을 침해하는 일을 해 매우 유감스럽고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주타워가 그동안 경주를 상징하는 현대적 랜드마크로 사랑받을 수 있었던 것은 황룡사 9층 목탑 형상을 유리탑에 투영해 음각으로 실존화한 설계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경주타워 관련 저작권 소송은 2004년 디자인 공모를 통해 2007년 완공된 경주타워 모습이 공모전에 출품한 유동룡 선생 디자인과 비슷하다는 논란이 일면서 시작됐다.

2007년 말 시작된 법정 다툼은 2011년 7월 대법원에서 경주타워 디자인 저작권이 유동룡 선생에게 있다고 판결하면서 일단락됐다.

유 선생은 승소 판결 한 달 전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진 성명 표시 소송 역시 법원이 유 선생 측 손을 들어줬다.

판결에 따라 문화엑스포 측은 2012년 9월 경주타워 우측 바닥에 원 저작권자가 유동룡 선생임을 명시한 표지석을 설치했다.

그러나 구석에 자리 잡은 표지석이 눈에 잘 띄지 않는 데다가 표시 문구의 도색까지 벗겨지자 유 선생 유가족은 지난해 9월 '성명 표시 등 설치' 소송을 다시 진행했다.

이에 재단법인 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 지사가 저작권 침해 소송과 관련한 내용을 파악한 뒤 원 디자인을 인정하고 선생의 명예를 적극적으로 회복하는 조치를 하라고 지시하면서 현판식이 이뤄졌다.

문화엑스포는 유 선생 타계 10주기를 맞는 내년에 특별헌정 미술전 등을 열어 추모할 예정이다.

세계적 건축가 유동룡
세계적 건축가 유동룡

(경주=연합뉴스) 경북 경주엑스포공원 경주타워의 디자인 저작권자로 인정된 세계적인 재일교포 건축가 고 유동룡 선생(이타미 준). [아이티엠유이화건축사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