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당 충북 중부3군 지역구 예비후보들 "공정한 경선해야"(종합)

송고시간2020-02-17 13: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해종·김주신·박종국 예비 후보, 추가 후보 공모 결정에 반발

"특정인 전략 공천 수용 못 해…공정·투명 경선으로 후보 정해야"

(진천·음성=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 지역구를 후보 추가 공모 지역으로 정한 것과 관련, 이 지역구에서 민주당 공천 신청을 한 예비후보 3명은 17일 당에 공정한 경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정 경선 요구 기자회견 하는 임해종 예비후보 [촬영 박종국]

공정 경선 요구 기자회견 하는 임해종 예비후보 [촬영 박종국]

임해종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3명의 예비후보가 면접까지 마친 상태에서 중앙당이 추가 공모를 결정했다"며 "보이지 않는 세력에 의해 프레임이 구축된 것 아닌지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임 예비후보는 "지난 6년 동안 증평·진천·음성 지역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권 창출과 지방선거 승리, 차기 정권 재창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경선이 아닌 전략 공천으로 후보가 결정된다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극단적인 방법과 관련, "지금 단계에서 밝히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새로운 인물을 추가 영입해 경선을 치르는 것이 나쁘다고 보지 않지만, 절차는 공정하고 투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총선이 임박한 상황에서 추가 공모를 통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임 후보는 "정체성과 공천 절차를 무시한 추가 공모를 취소하고 당헌 당규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공정 경선 요구 기자회견 하는 김주신 예비후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정 경선 요구 기자회견 하는 김주신 예비후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주신 예비후보도 이날 음성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해 공정한 경선을 요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민주당의 추가 후보 공모 결정과 관련, "투명하고 공정해야 할 공천 시스템에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이번 선거를 검·경 프레임으로 가져가는 것은 민심과 동떨어진 정치 공학적 이론에 근거한 허황한 것"이라며 "한 사람이 아닌 중부 3군 군민을 위한 공천이 돼야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공정 경쟁을 한다면 마다하지 않겠다"며 "누구라도 공정한 경선을 통해 민주당의 후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종국 예비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종국 예비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종국 예비후보도 이날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경선을 촉구했다.

그는 "이미 3명의 예비 후보가 경쟁 중인 중부 3군을 추가 공모 지역으로 선정하고 출마하지 않겠다던 임호선씨가 출마를 선언했다"며 "주민들은 밀실 공천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추가 후보를 공모한다면, 기존 예비 후보들과 정정당당한 경선을 치러야 한다"며 "공정한 경선이 이뤄지면 결과에 승복하고 경선에서 승리한 후보의 당선을 돕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충북 중부3군 지역구의 후보를 추가 공모하기로 했다.

그동안 총선 불출마 뜻을 밝혀온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은 16일 "당과 주민의 부름을 더는 외면할 수 없게 됐다"며 "저에게 주어지는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에 입당해 추가 공모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17~19일 이 지역구 후보 추가 공모에 나섰다.

p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