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특급골프대회서 준우승 강성훈 "장갑 바꾸고 분위기 바꿨죠"

송고시간2020-02-17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9-2020 시즌 최고 성적…"어려운 홀에서 버디가 큰 도움"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준우승
강성훈,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준우승

강성훈의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 경기 모습 [USA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강성훈(32)이 강호들이 출전한 특급 대회에서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을 올리며 자신감을 재충전했다.

강성훈은 17일(한국시간) 끝난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서 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애덤 스콧(호주)에 2타가 뒤져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위기에서도 무너지지 않고 상위권에 오르는 기량을 뽐냈다.

작년 5월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PGA 투어 첫 승을 기록한 강성훈은 제네시스 대회 준우승으로 70만3천700달러(약 8억3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강성훈은 1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았지만 2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하는 바람에 타수를 까먹었다.

이어 4번홀(파3)과 5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하면서 무너지는 듯했다.

강성훈은 PGA 투어 국내 홍보를 담당하는 스포티즌을 통해 "출발은 좋았는데 티샷 실수가 너무 많이 나와 타수를 오히려 까먹었다"며 "장갑을 바꿔 끼면서 느낌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후반으로 넘어가면서 강성훈은 어려운 홀로 꼽히는 11번홀과 17번홀(이상 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갔다.

강성훈은 "어려운 홀에서 페어웨이를 잘 지킨 것이 버디로 이어졌다"며 "바람이 많이 불어 어려웠지만 어차피 모두에게 힘든 날이니 정신만 놓지 않고 경기를 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c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