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크루즈선 내 한국인 국내 대피하면 14일간 격리 필요"(종합)

송고시간2020-02-17 12: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수본 브리핑…"위험요소 있어 우한 교민과 비슷하게 적용할 듯"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부본부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1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점검회의 결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예나 기자 =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을 국내로 대피시킨다면 격리 시설에서 14일간 보호관찰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우한(武漢)에서 국내로 들어온 교민들처럼 별도 시설에서 건강 상태를 확인, 관찰하는 게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한국인 탑승자 이송 방안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전날 "2월 19일 이전이라도 일본 당국의 조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된 우리 국민 승객 중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내 30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여행·환자접촉 없는 29번 환자의 아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 부본부장은 "(현재) 크루즈선에 계신 승객, 승무원이 귀국을 희망하고 일본 당국 등과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된다면 국내로 오실 수 있다"며 "현지 공관을 통해 귀국 희망 의사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부본부장은 "(이런 경우) 최종적인 논의가 있어야겠지만 현재로서는 상당한 위험이 있을 것으로 보고 우한교민의 예와 마찬가지로 격리된 공간에서 14일 정도 보호 관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코로나19 감염' 크루즈선에 걸린 태극기
일본 '코로나19 감염' 크루즈선에 걸린 태극기

(요코하마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해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한 객실 발코니에 지난 15일 태극기가 걸려 있다. leekm@yna.co.kr

현재까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중 300여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만큼 여러 위험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부본부장은 "3천700명 정도가 머문 크루즈에서 10%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위험이 매우 높은 공간에 노출됐다는 점,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노출됐다는 점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크루즈 사례에서 보듯 처음에는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이후에 확진자가 나왔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국내 이송 이후 적어도 14일 정도 격리 시설에서 관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일본 크루즈선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자국 승객을 철수시키기 위해 나서고 있다.

미국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감염 의심자를 제외한 자국민 약 300명을 귀국 전세기에 태웠다. 전세기는 캘리포니아의 트래비스 공군기지와 텍사스의 래클랜드 공군기지에 각각 착륙할 예정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보안국은 전세기를 보내 홍콩 시민 330명을 데려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정부 역시 대만 시민의 철수를 돕기 위해 전세기를 보내기로 하고 일본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크루즈선 감염자 이송하는 일본 구급차
크루즈선 감염자 이송하는 일본 구급차

(요코하마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일본 요코하마항의 크루즈 터미널에 정박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일 이 배의 감염자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구급차가 터미널을 떠나고 있다. jsmoon@yna.co.kr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