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0번환자, 자가격리 중 언론인터뷰 논란…정부 "불안 키우는 것"

송고시간2020-02-17 1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6일 새벽 남편 확진 뒤 자가격리…17일 확진돼 서울대병원 격리

코로나19,
코로나19,

(서울=연합뉴스) 2020년 2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관계자가 체온측정 등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0번 환자가 확진 전 자가격리 상태에서 외부인과 접촉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30번 환자가 자가격리 상태에서 언론사 기자와 어떻게 접촉했나'라는 질문에 "구체적인 상황에 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답변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30번 환자(68세 여성, 한국인)는 전날 확진된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의 아내다. 29번 환자가 16일 새벽 확진된 이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격리 상태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격리입원했다.

30번 환자의 확진은 정부 발표 전 모 언론사에 보도됐다. 또 확진 전 한 언론사의 기자가 30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본부장은 "29번 환자의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온 뒤 가족을 포함해 밀접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가 시행됐다"며 "(정부 발표에 앞서 확진자가) 보도되는 경우 자칫 현장에서 혼란이 생기거나 국민 불안도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 발생한 환자(29·30번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30번째 확진자 발생…해외여행·환자접촉 없는 29번 환자의 아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